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층의 악당' 독특한 이웃 4인방, 그들의 정체는?

최종수정 2010.11.17 08:43 기사입력 2010.11.17 08:05

댓글쓰기

(왼쪽부터 시계방향) 엄기준 이장우 김기천 이용녀

(왼쪽부터 시계방향) 엄기준 이장우 김기천 이용녀


[스포츠투데이 이은지 기자]영화 '이층의 악당' 속 개성 넘치는 캐릭터들이 관객들의 시선을 사로잡고 있다. 바로 '수상한 이웃' 엄기준 이장우 김기천 이용녀가 그들이다.

'이층의 악당'은 정체불명의 세입자 창인(한석규 분)이 비장의 물건(?)을 찾기 위해 신경쇠약 직전의 집주인 연주(김혜수 분)의 이층 방으로 세 들어가며 벌어지는 서스펜스 코미디다. 개성 넘치는 캐릭터를 연기한 두 주연 배우 이외에도 강렬한 캐릭터를 지니고 있는 네 명의 조연배우들이 출연해 화제다.
간지 안습 철부지 재벌2세 하대표, 엄기준
전작 '파괴된 사나이'에서 잔혹한 유괴범 루돌프 역을 맡았던 엄기준은 '이층의 악당'에서 창인의 고객으로 등장한다. 아버지에게 인정 받기 위해 위법도 서슴지 않는 철부지 재벌 2세로 특별 출연, 찌질한 캐릭터의 면모를 선보이며 관객들에게 큰 웃음을 선사한다.

어리바리 순정파 연하남 오순경, 이장우
드라마 '수상한 삼형제'의 백마탄 역으로 사랑 받았던 이장우는 이번 작품을 통해 스크린 데뷔를 한다. 남몰래 연주를 짝사랑하는 어리바리 연하남 오순경 역을 맡은 그는 창인의 존재를 미심쩍게 생각한다. 연주를 사이에 두고 창인과 '홀로' 경쟁을 펼치며 엉뚱한 매력을 선보인다.

창인의 환장할 짝꿍 성식, 김기천
'부당거래' '전우치' '내사랑 내 곁에' 등 다수의 영화 속 감초 역할로 강한 인상을 남겼던 김기천이 '이층의 악당'에 떴다. 영화 속 창인의 오랜 파트너로 등장해 온갖 궂은일을 도맡는다. 하지만 결정적 순간에 창인을 곤경에 빠트리며 '환장할 짝꿍'으로 변신, 재치 넘치는 연기를 펼쳐 보인다.
오지랖 백단 옆집 아줌마, 이용녀
박찬욱 감독의 '친절한 금자씨' '싸이보그지만 괜찮아'에서 미친 존재감을 발휘하던 중견배우 이용녀가 연주의 옆집 아줌마로 등장한다. 그는 영화에서 특유의 오지랖을 선보인다. 홀로 성아를 키우는 연주의 세세한 행동 하나하나에 집요한 관심을 보이는 이 캐릭터는 독특한 매력으로 관객들의 웃음보를 자극할 예정이다.

주연 뺨치는 개성과 매력으로 무장한 네 명의 조연배우는 지금껏 볼 수 없었던 새롭고 독특한 캐릭터의 탄생을 예고했다. 또 서스펜스 코미디라는 장르에 힘을 실어주며 영화를 보는 재미를 배가시킬 예정이다.

한편 '이층의 악당'은 오는 25일 개봉한다.


스포츠투데이 이은지 기자 ghdpssk@

<ⓒ아시아경제 & 재밌는 뉴스, 즐거운 하루 "스포츠투데이(stoo.com)">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