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타선 침묵’ SK, 한일 챔프전 지바 롯데에 완패

최종수정 2010.11.13 17:25 기사입력 2010.11.13 17:25

댓글쓰기

<center>[사진=SK 와이번스]</center>

[사진=SK 와이번스]


[스포츠투데이 박종규 기자]SK가 극심한 타격 부진에 시달리며 아시아 정상 등극에 실패했다.

SK는 13일 일본 도쿄돔에서 열린 한일클럽챔피언십 지바 롯데와 경기에서 0-3으로 완패했다. 3회부터 9회까지 6이닝 연속 삼자범퇴에 그치는 등 2안타의 빈공에 시달렸다. 주전 타자 가운데 4명이 광저우 아시안게임 때문에 불참한 탓이 컸다.
한국시리즈 우승팀 SK는 이날 ‘반쪽 전력’으로 나섰다. 정근우 최정 박경완 김강민 등 아시안게임 대표 선수들의 빈자리가 크게 느껴졌다. 반면 지바 롯데는 니시오카, 이구치, 이마에, 후쿠우라 등 일본시리즈 우승 멤버들이 그대로 출전했다.

SK 선발로 나선 카도쿠라(SK)는 초반부터 흔들렸다. 1회 무사 1,3루의 위기를 무실점으로 넘기며 한 숨을 돌렸지만 2회에도 난조를 보였다. 사토자키와 오카다에게 내야안타를 맞은 데 이어 니시오카를 볼넷으로 내보내 2사 만루의 위기에 몰렸다. 이어 기요타에게 중전 적시타를 맞아 2점을 내줬다.

카도쿠라는 2⅔이닝 동안 7피안타 2볼넷 3탈삼진 2실점을 기록한 뒤 마운드를 내려왔다. 공을 이어받은 전병두는 5회 선두타자 이마에에게 솔로포를 허용했지만 3이닝 동안 2피안타 1실점으로 호투했다. 이어 등판한 정우람과 이승호(등번호 20)도 상대 타선을 무실점으로 막아냈다.
하지만 타선의 심각한 부진이 패배를 자초했다. SK는 박재상 정상호의 좌전안타, 박정환 최윤석의 몸 맞는 공이 이날 출루의 전부였다. 2회 2사 뒤부터 9회까지 22타자 연속 출루 실패라는 수모를 당했다. 3회부터 9회까지 7이닝 연속 삼자범퇴였다.

반면 지바 롯데는 선발 가라카와가 5이닝 무실점을 기록한 뒤 야부타-우치-이토-고바야시가 SK 타선을 꽁꽁 묶어 완승을 이끌었다.

한편 SK 주장 김재현은 이날 경기를 마지막으로 현역 생활을 마감했다. 4타수 무안타의 아쉬운 기록을 남겼다.


스포츠투데이 박종규 기자 glory@

<ⓒ아시아경제 & 재밌는 뉴스, 즐거운 하루 "스포츠투데이(stoo.com)">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