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역전의 여왕' 박시후, 신조어 제조기 '서변앓이' 다음은 무엇?

최종수정 2010.10.27 08:11 기사입력 2010.10.27 08:11

댓글쓰기

'역전의 여왕' 박시후, 신조어 제조기 '서변앓이' 다음은 무엇?
썝蹂몃낫湲 븘씠肄

[스포츠투데이 고재완 기자]배우 박시후가 '서변앓이'에 이어 '꼬픈남'이라는 신조어를 만들 기세다.

박시후는 MBC 월화드라마 '역전의 여왕'에 재벌 2세 구용식 역을 맡았다. 그는 과감한 노출로 명품 복근을 과시하고, 가죽재킷과 바이크로 거친 매력을 발산하는 첫 등장부터 시청자들에게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이어 구용식 본부장은 훤칠한 외모와 수트'발'을 과시하며 ‘꼬시고 싶은 남자’를 의미하는 일명‘꼬픈남’으로 불리며 여성들의 로망으로 떠오르고 있다.

특히 지난 26일 방송한 4회에서 퀸즈그룹 여직원들의 대화를 들은 구용식이 ‘나 꼬픈남이다’라고 말하며 윙크를 날리는 장면은 폭소를 자아내기도 했다.

이에 박시후는 "구용식이 겉으로 보기엔 까칠하고 건방지지만 가슴 속에는 따뜻함을 간직하고 있는 매력적인 캐릭터"라며 "앞으로 ‘꼬픈남’ 구용식의 새로운 모습 많이 기대해달라"고 전했다.
스포츠투데이 고재완 기자 star@

<ⓒ아시아경제 & 재밌는 뉴스, 즐거운 하루 "스포츠투데이(stoo.com)">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