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러시아 대통령 방중…北 관련 무슨 논의 오갈까

최종수정 2010.09.26 21:10 기사입력 2010.09.26 21:10

댓글쓰기

26일부터 사흘간 국민 방문…에너지 합작 등 협약 체결 예정

[아시아경제 박민규 기자] 드미트리 메드베데프 러시아 대통령이 26일 후진타오 중국 국가주석의 초청으로 중국을 방문했다.

메드베데프 러시아 대통령은 이날 중국에 도착해 사흘간의 국빈 방문 일정에 들어갔다고 신화통신이 보도했다.
이날 랴오닝성 다롄 방문에 이어 저녁 베이징에 도착한 메드베데프 대통령은 오는 27일 후진타오 주석과 정상회담을 갖는다.

양국 간 협력방안은 물론 한반도 및 국제정세 등에 대해 논의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최근 북핵 6자회담 재개를 위한 노력이 이뤄지고 있고 북한의 후계구도 문제 등에 국제사회의 이목이 쏠린 상황이어서 이번 중·러 정상회담은 더욱 주목을 받고 있다.
메드베데프 대통령은 오는 28일까지 후진타오 주석과의 정상회담에 이어 우방궈 전국인민대표대회 상무위원장, 원자바오 총리 등 지도부와 회동을 갖고 에너지 문제 등 양국 현안을 논의할 계획이다.

중국과 러시아는 메드베데프 대통령의 방중 기간 동안 러시아 원유의 중국 공급을 위한 협약 등 에너지 합작 관련 10여건의 협약을 체결할 예정이다.


박민규 기자 yushin@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