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짐승돌 2PM, 새 숙소 최초 공개..자는 모습도 '천태만상'

최종수정 2010.08.15 11:34 기사입력 2010.08.15 10:4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최준용 기자] 짐승돌 2PM 멤버들의 꾸밈없는 사생활이 공개됐다.

15일 방송된 SBS '하하몽쇼' ‘엄마가 부탁해’ 코너에는 2PM이 출연해 한 번도 방송에서 공개 되지 않았던 새 숙소가 공개됐다.
이날 일일엄마인 하하와 몽은 2PM 숙소를 급습했다. 특히 방과 거실을 구분하지 않고 자유분방하게 자고 있는 모습이 눈길을 끌었다. 거실에서 자고 있는 찬성과 우영을 비롯해 자는 모습도 천사같은 닉쿤 야성적인 택연과 준수, 준호 등 꾸미지 않은 적나라한 짐승돌의 모습이 공개됐다.

특히 비몽사몽에도 자신들의 히트곡인 ‘어게인&어게인’과 ‘하트비트’를 따라 추며 웃음을 선사했다.

이어 하하와 몽은 자고 있는 아들들을 일일이 깨우고 손수 씻겨주었다. 그러던 중 아들들이 하하와 몽엄마를 역습해 씻겨주기에 나서 ‘장난스럽고 거친 아들’의 느낌을 물씬 풍겼다.
또한 엄마한테 일러봐를 통해 멤버 간에 서로 쌓아뒀던 이야기를 들어주고 오해를 풀어주기도 했으며, 이어진 멤버들 간의 급 폭로전은 촬영장 분위기를 한껏 띄웠다.

한편 바쁜 스케줄로 여름휴가를 떠나지 못한 멤버들을 위해 특별한 여름 캠프를 떠났다. 캠핑장에서는 하하엄마 몽엄마가 즉석에서 요리한 여름 보양 저녁식사를 함께하며 실제 2PM 멤버들의 가족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기도 했다.

최준용 기자 yjchoi01@
<ⓒ아시아경제 & 스투닷컴(stoo.com)이 만드는 온오프라인 연예뉴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