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지바롯데 김태균, 김석류 아나운서와 12월 결혼

최종수정 2010.08.03 06:52 기사입력 2010.08.02 18:09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양낙규 기자]일본 프로야구 김태균(28) 선수가 김석류(27) KBS 스포츠 아나운서와 오는 12월 결혼한다.

2일 '일간스포츠' 보도에 따르면 "시즌 종료 후 12월께 김태균이 한국을 방문, 결혼식을 치를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또 "김석류아나운서는 방송 생활을 잠시 접고 일본의 모 대학에 유학을 가 못다한 학업을 병행하고 김태균을 내조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김태균의 지인은 “김태균이 일본 프로야구에 적응하는 동안 방송사 야구 전문 아나운서와 취재원으로서 만남을 가져오면서 연인으로 발전한 것으로 알고 있다”며 “지난 스프링캠프 이후 종종 만남을 가져왔다. 특히 김석류가 일본 유학을 준비하면서 김태균으로부터 많은 도움을 받았다”고 전했다.

김태균은 자타가 공인하는 한·일 최고의 야구스타로, 2001년 한화에서 데뷔해 팀 중심타자로 자리 잡은 뒤 지난해 자유계약선수로 지바 롯데와 3년간 4억5000만엔(약 50억원)에 계약했다. 김태균은 현재 4번타자를 맡고 있다.
김 아나운서는 한양대를 나와 지난 2007년 KBS에 입사해 야구팬들에게 '여신 석류'라는 별명을 갖고 스포츠전문 아나운서로 활동하고 있다.

이들에 앞서 스포츠 스타와 아나운서 커플도 많다.

대표적인 커플은 지난해 5월23일 웨딩마치를 울린 농구스타 서장훈과 오정연 KBS 아나운서다. 두 사람은 지난 2008년 1월 서장훈이 오정연 아나운서가 진행하던 KBS 1TV '비바 점프볼'에 출연한 것이 인연이 돼 2008년 5월께부터 교제를 시작, 결혼에 골인했다.

김보민 KBS 아나운서와 2002 한일 월드컵을 통해 스타덤에 오른 축구선수 김남일도 결혼 전 혼인신고를 먼저해 관심을 모으고 결혼에 성공했다.



양낙규 기자 if@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