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금강살리기’, 충남도 ‘반대’ VS 주민 ‘찬성’

최종수정 2010.07.19 08:10 기사입력 2010.07.19 07:49

댓글쓰기

안희정 반대입장에 부여군수 등 군민 12000여명 사업 지지서명…청와대 등에 탄원서

[아시아경제 이영철 기자] 안희정 충남도지사가 금강살리기사업 재검토를 위한 특위를 설치하는 등 반대 뜻을 나타낸 가운데 충남지역 주민들이 지지하고 나서 금강 살리기가 2라운드에 들어갔다.

금강살리기는 최근 금남보와 금강보에 수문설치공사를 하는 등 예정된 공사들이 이어지고 있다.
하지만 안 지사와 이시종 충북도지사가 야당단체장으로서 4대강 사업중단을 요구하고 있어 사업이 차질없이 되긴 쉽잖은 상황이다.

때문에 지난 15일 이용우 부여군수 등 부여군민 1만2000여명이 금강살리기사업에 ‘원안+알파’ 추진을 촉구하는 탄원서를 청와대, 정부, 국회 등에 낸 일은 금강살리기에 날개를 달아준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4대강 사업 추진 지지탄원서엔 ▲4대강 살리기 사업에 대한 부여지역주민들의 기대 ▲반대 분위기 저지 및 사업 필요성 확산 ▲금강살리기사업의 원안추진 및 확대 등의 내용이 담겨있다.
부여군개발위원회가 6일부터 지지운동을 시작해 8일 만인 13일 부여군민 7만5000명 중 16%에 이르는 1만2000명의 지지서명을 받아냈다.

김용태 부여군개발위원장은 “금강의 현실을 모르는 일부 단체에서 4대강 살리기 사업을 반대하고 있으나 부여지역주민들은 금강살리기사업에 큰 기대를 걸고 있다”며 “원활한 4대강 살리기사업 추진과 반대분위기 저지를 위해 서명을 받아 탄원서를 냈다”고 말했다.

장마철이면 되풀이 되는 금강변 수박농가 침수 등 피해를 입는 부여군 입장에선 물길을 잡는 게 필수라는 주정이다. 여기에 백마강 뱃길복원, 수상레저와 친수공간 조성 등 지역개발을 위해선 금강살리기가 꼭 필요하다는 견해다.



이영철 기자 panpanyz@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