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IMF 칸 총재 "세계 경제 아직 동트기 전"

최종수정 2010.04.05 12:18 기사입력 2010.04.05 08:5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공수민 기자]
4일(현지시간) 국제통화기금(IMF)의 도미니크 스트로스 칸 총재가 이머징 국가의 예상보다 빠른 회복세에도 불구하고 세계 경제가 아직 곤경을 벗어나지 못했다고 말했다.

이날 칸 총재는 "글로벌 경제가 예상보다 빨리 회복되고 있지만 민간 부문의 수요는 여전히 글로벌 경기침체가 끝났다고 보기에 충분치 않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전 세계 거의 모든 곳에서 성장이 재개되고 있지만 이는 각국 정부의 지원에 힘입은 것이며 민간 소비는 여전히 미미한 상태"라며 "민간 수요가 성장세를 지탱할 수준이 되기 전까지 경제위기가 종료됐다고 말하기 어렵다"고 덧붙였다.
칸 총재는 "글로벌 경제 회복이 예상보다 빨리 이뤄지고 있지만 우리는 아직 곤경에서 빠져나오지 못했으며 신중을 기해야 한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 1월 IMF는 올해 글로벌 경제 성장 전망치를 지난해 10월 전망치인 3.1%에서 3.9% 성장으로 상향 조정했다. 또한 내년에는 4.3%의 성장을 보일 것으로 전망했다.

글로벌 경제 회복세에 대한 전망은 지난해 이후 주식 시장의 회복세와 더불어 꾸준히 상향되고 있다. 그러나 미국의 최근 경기 회복세는 정부의 경기부양책에 힘입은 것이며 기업들은 재고 줄이기에 적극적으로 나서지 않고 있다. 때문에 실업률이 높고 소비자 지출이 미미한 상황에서 경기부양책 효과가 사라지면 올해 말쯤 경기성장세가 주춤할 수 있다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칸 총재는 또한 "각국 정부가 부양책을 너무 빨리 거둬들일 경우 이를 통해 만들어낸 초기 회복세가 타격을 입을 수 있다"고 우려했다. 아울러 "브라질과 인도네시아를 포함한 이머징 국가로 대규모 자금 유입은 자산 버블을 만들어 낼 수 있다"며 "이는 유로존(유로화 사용 16개국)의 정부 부채에 대한 우려와 함께 또 다른 위험이 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

한편 칸 총재는 10여일 후 공개되는 IMF의 세계 경제 전망 보고서에 대한 내용은 언급하지 않았다.

[아시아경제 증권방송] - 3개월 연속 100% 수익 초과 달성!

공수민 기자 hyunhj@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TODAY 주요뉴스 신정환 "아파트 3~4채+빌딩…좀 살았다" 신정환 "아파트 3~4채+빌딩…좀 살았다" 마스크영역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