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외국인, 2주 연속 '팔자'…삼성전자 팔고 한진칼 담고

최종수정 2019.05.19 11:22 기사입력 2019.05.19 11:2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송화정 기자]외국인이 2주 연속 '팔자'세를 이어갔다. 지난 한 주간 가장 많이 담은 종목은 한진칼 이었다.


19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외국인은 지난 13일부터까지 17일까지 한 주간 국내 주식시장에서 약 1조2960억원을 순매도했다. 코스피 시장에서 1조1715억원을, 코스닥 시장에서는 1232억원을 각각 팔아치웠다.

외국인이 지난 주 가장 많이 사들인 종목은 한진칼이었다. 외국인은 지난 한 주간 한진칼을 545억원 순매수했다. 뒤이어 휠라홀딩스 를 409억원 사들였다. 이밖에 펄어비스 (235억원), 오스템임플란트 (212억원), SK텔레콤 (203억원), 기아차 (188억원), LG전자 (188억원), LG유플러스 (155억원), 파트론 (115억원), 현대글로비스 (107억원) 등을 사들였다.


지난 주 외국인이 가장 많이 판 종목은 삼성전자 였다. 외국인은 지난주 삼성전자를 2645억원 순매도했다. 이어 현대차 를 584억원 순매도했다. 이밖에 LG화학 (561억원), 카페24 (556억원), SK하이닉스 (546억원), 한국전력 (536억원), 호텔신라 (496억원), 카카오 (454억원), 삼성전기 (453억원), 이마트 (369억원) 등이 외국인 순매도 상위에 올랐다.


외국인 매도는 단기간 지속될 것이란 전망이다. 하인환 메리츠종금증권 연구원은 "미·중 무역갈등 이슈가 완화되면서 글로벌 증시는 바닥을 다져가는 모습이나 외국인의 코스피 순매도는 지속되고 있다"면서 "지난 9일부터 순매도를 지속해 그 규모가 1조5000억원에 달했고 선물시장에서의 매도까지 합치면 그 규모가 6조원에 이르는 상황"이라고 진단했다. 하 연구원은 "단기적으로 추가적인 매도 압력이 존재한다"면서 "iShares MSCI E.M 상장지수펀드(ETF)와 South Korea ETF에서 최근 좌수 감소가 발생했는데 좌수 감소가 발생한 후에는 단기적으로 자금 유출이 지속될 수 있다"고 말했다.



송화정 기자 pancak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