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외국인, 4주 연속 '팔자'…한 주간 6조 넘게 팔아

최종수정 2021.05.16 09:28 기사입력 2021.05.16 09:2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송화정 기자]외국인이 국내 증시에서 4주 연속 매도세를 지속했다. 지난 한 주간 6조원이 넘게 팔아치웠다.


16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외국인은 지난 10일부터까지 14일까지 한 주 동안 국내 주식시장에서 약 6조7130억원을 순매도했다. 전주까지 1조원대 매도세를 보였으나 지난주에는 매도 규모가 대폭 커졌다. 외국인은 코스피시장에서 6조3584억원을, 코스닥시장에서는 3544억원을 각각 팔아치웠다.

외국인이 지난 주 가장 많이 사들인 종목은 SK텔레콤 이었다. 외국인은 지난 주 SK텔레콤을 775억원 순매수했다. 뒤이어 엔씨소프트 를 686억원 순매수했다. 이밖에 신세계 (468억원), KT (437억원), 고려아연 (418억원), 호텔신라 (366억원), 삼성화재 (340억원), 삼성바이오로직스 (324억원), 휴젤 (314억원), 아모레퍼시픽 (299억원) 등을 순매수했다.


지난 주 외국인이 가장 많이 판 종목은 삼성전자 였다. 외국인은 지난 주 삼성전자를 2조6480억원 순매도했다. 이어 SK하이닉스 를 7254억원 팔았다. 이밖에 SK아이이테크놀로지 (4664억원), 삼성전기 (2404억원), 카카오 (1973억원), HMM (1933억원), 현대차 (1678억원), 삼성전자우 (1529억원), SK이노베이션 (1156억원), 금호석유 (982억원) 등이 외국인 순매도 상위에 올랐다.


당분간 외국인의 IT 수급 방향성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는 의견이다. 노동길 NH투자증권 연구원은 "한국, 대만 등 아시아 주식시장은 반도체 업황 고점 통과 관련 의구심, 글로벌 IT 공급망 차질 우려 등으로 조정이 지속되고 있다"면서 "외국인 투자자는 IT 비중이 높은 아시아 지역 주식시장에 대한 순매도를 확대하고 있는데 국내 반도체 업황 관련 의구심 해소에는 당분간 시간이 필요해 외국인 투자자들의 IT 수급 방향성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경기민감주는 회복세를 보일 것이란 전망이다. 노 연구원은 "국내 경기민감주는 외국인 투자자 프로그램 성격 순매도와 미국 인플레이션 지표 급등에 따라 하락한 바 있다"면서 "외국인 프로그램 성격 순매도 강도는 향후 약화될 수 있고 인프라 투자안 통과 관련 민주당의 입장을 재확인한 만큼 경기민감주는 회복세를 보일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송화정 기자 pancake@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이경실 "조영남 세상에 없을 날만 기다린다" 이경실 "조영남 세상에 없을 날만 기다린다"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