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외국인, 2주 연속 '사자'…가장 많이 담은 종목은 '삼성전자'

최종수정 2019.06.23 09:48 기사입력 2019.06.23 09:4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송화정 기자]외국인이 2주 연속 '사자'에 나섰다. 코스피에서는 순매수세를, 코스닥에서는 순매도세를 유지했다.


23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외국인은 지난 17일부터까지 21일까지 한 주간 국내 주식시장에서 약 2931억원을 순매수했다. 코스피 시장에서는 4114억원을 사들였으나 코스닥 시장에서는 1170억원을 팔아치웠다.

외국인이 지난 주 가장 많이 사들인 종목은 삼성전자 였다. 외국인은 지난 한 주간 삼성전자를 1448억원 순매수했다. 뒤이어 하나금융지주 를 1062억원 사들였다. 이밖에 셀트리온 (893억원), SK하이닉스 (771억원), LG화학 (276억원), 펄어비스 (265억원), 삼성전자우 (262억원), 우리금융지주 (238억원), 삼성엔지니어링 (227억원), LG유플러스 (219억원) 등을 사들였다.


지난 주 외국인이 가장 많이 판 종목은 아난티 였다. 외국인은 지난주 아난티를 621억원 순매도했다. 이어 넷마블 을 305억원 팔아치웠다. 이밖에 삼성물산 (272억원), 포스코(266억원), DB하이텍 (231억원), 에이치엘비 (221억원), LG디스플레이 (220억원), 메디톡스 (191억원), KT&G (187억원), 기아 (182억원) 등이 외국인 순매도 상위에 올랐다.


이번주 시장의 관심은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에 집중될 것으로 예상된다. 김예은 IBK투자증권 연구원은 "글로벌 중앙은행의 완화적 기조에 살아난 투자심리가 G20 정상회의 이후에도 이어질 것인지가 가장 큰 관심"이라며 "가장 가능한 여러 시나리오 중 가장 확률이 높은 것은 협상을 재개하는 것이라고 판단한다. 협상 재개만으로도 시장은 안도감을 드러내며 제한적이나마 상승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다만 관망세는 이어질 것이란 전망이다. 김 연구원은 "미·이란의 지정학적 리스크, 미·중 정상회담을 앞두고도 여전히 강경한 모습을 보이는 미 정부의 입장 등 불확실성이 상존하고 있기 때문에 관망세는 이어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송화정 기자 pancak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의 뉴스

새로보기

포토갤러리

  •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포토] 제시 '강렬한 카리스마' [포토] 현아 '명품 각선미'

    #국내핫이슈

  • [포토] 클라라 '아찔한 각선미' [포토] 이은비 '청순한 미모' [포토] 하유비 '시선강탈 뒤태'

    #연예가화제

  • [포토] 손미나 '50세라니 안 믿겨' [포토] 손나은 '상큼한 미모' [포토] '분위기 여신'

    #스타화보

  • [포토] 김사랑 '완벽한 각선미' [포토] 클라라 '넘사벽 S라인' [포토]  현아 '단발로 변신'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포토] 킴 카다시안 '매혹적인 비키니' [포토] 킴 카다시안 '아찔한 눈빛'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헤드라인 뉴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