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시총 100대 기업 배당 ‘흉년’예상

최종수정 2015.12.16 09:08 기사입력 2015.12.16 09:08

댓글쓰기

시총 100대 기업 배당 ‘흉년’예상
▶영업익 18%·투자 22%↑…잉여현금 6%↓
▶통신, 상사, 서비스 업종 배당여력↑…철강, 조선, 자동차↓
▶KT, SK, 한샘, LG디스플레이, NH투자증권 등 잉여현금 증가율 '톱10'

[아시아경제 김원규 기자]내년 배당 시즌을 앞둔 가운데 국내 증시를 이끄는 시가총액 100대 기업의 배당여력이 낮아진 것으로 조사됐다. 올해 영업이익은 좀 늘었지만 투자 등 미래를 대비한 지출이 큰 폭으로 늘어났기 때문이다.

기업 경영성과 평가사이트인 CEO스코어가 16일 국내 시총 100대 기업의 올 9월 말 기준 잉여현금흐름(FCF)을 조사한 결과 총 30조8788억원으로 작년 같은기간보다 5.6% 감소했다.

잉여현금흐름(FCF)은 세후 영업이익에 감가상각비를 더한 값에서 투자 등 자본적지출(CAPEX)를 제외한 것으로 기업의 실질 배당 및 투자 여력을 보여주는 '여윳돈'과 같은 개념이다.

업종별로는 적자가 계속된 철강과 조선·기계·설비 업종의 잉여현금이 마이너스를 기록해 배당 여력이 가장 떨어졌고 유통, 자동차·부품, 제약, 여신금융, IT전기전자, 건설 및 건자재, 지주사 등의 잉여현금도 눈에 띄게 감소했다.

철강은 올 9월 말 잉여현금은 2조9921억원 감소해 2014년 1조4621억원에서 304.6%(4조4542억 원)이나 급감했다. 조선·기계·설비 역시 잉여현금이 7538억원 줄었다. 두 업종의 경우 세후 영업이익도 모두 적자를 기록했다. 철강은 1조9300억 원의 적자로 전환했고, 조선·기계·설비 역시 작년에 이어 4434억 원의 적자가 이어졌다.
나머지 업종은 흑자를 실현했지만 자본적 지출이 늘면서 잉여현금이 줄어들었다. 자동차·부품(-4조2995억 원)은 171.3% 감소했고, 제약 50.2%, 여신금융 35.0%, IT전기전자 25.1%, 건설 및 건자재 23.4%, 지주 2.4% 등의 순으로 감소율이 컸다.

반면 통신, 상사, 서비스 등 11개 업종은 잉여현금이 증가했다. 통신은 잉여현금 증가율이 무려 234.2%에 달해 배당 여력이 가장 크게 높아졌다. 작년 9월 말 8016억원에서 올해 2조6790억원으로 불어났다. 상사(191.1%)와 서비스(103.3%)업종이 100% 이상의 증가율로 뒤를 이었다. 증권(98.9%), 식음료(52.0%), 생활용품(43.2%)도 비교적 높은 증가율을 기록했다.

운송(9.3%), 보험(9.0%), 은행(8.6%)도 잉여현금을 소폭 늘렸다. 석유화학과 공기업 은 2014년 마이너스였던 잉여현금이 올해는 각각 4조1934억원, 2조3341억원으로 대폭 늘었다.

시총 100대 기업 배당 ‘흉년’예상
기업별로는 KT 가 1위를 기록했다. KT의 잉여현금은 2014년 346억원에 불과했지만 올해 8406억원으로 24배나 불었다. 지주사인 SK 역시 391억원에서 6778억원으로 17배나 늘어나 KT의 뒤를 이었다.

이어 한샘 (291.2%), LG디스플레이 (279.5%), NH투자증권 (216.8%), 포스코인터내셔널 (191.1%), 롯데케미칼 (183.0%), 효성 (179.3%), 삼성증권 (166.2%), 현대글로비스 (162.5%)가 잉여현금 증가율 '톱10'에 올랐다.


김원규 기자 wkk0919@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