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몽준 의원의 몰락? 그룹 총수 배당금 보니

최종수정 2012.03.06 10:24 기사입력 2012.03.06 09:3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오현길 기자]올해 10대 재벌그룹 총수들의 상장사 배당금이 작년보다 크게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6일 재벌닷컴이 12월 결산 법인 배당금(중간배당 포함)을 집계한 결과, 자산 순위 10대 재벌그룹 총수(공기업 제외) 배당금은 모두 1715억으로 작년 2230억8000만원에 비해 23.1%가 감소했다.
10대그룹 총수의 배당금이 하락한 것은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사태 이후 처음이다.

특히 총수별로는 그룹계열사의 경영실적에 따라 희비가 엇갈렸다.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은 삼성전자의 주당 배당금이 급감하면서 배당금 총액이 지난해 510억8000만원에서 올해 285억9000만원으로 44% 줄었다.
작년 3월 결산 법인인 삼성생명의 배당금을 합쳐 역대 상장사 배당금 최고액인 1340억원을 기록했던 이 회장은 주력사들의 실적이 작년보다 부진해 올해는 줄어들 것이라고 재벌닷컴은 전망했다.

정몽구 현대기아자동차그룹 회장은 현대차 등 계열사 실적이 지난해 호조를 보이면서 지난해 399억4000만원보다 14.2% 증가한 456억3000만원을 기록, 10대 재벌그룹 총수 가운데 가장 많은 배당금을 받았다.

정 회장은 대주주로 있는 현대차 에서 199억4000만원, 현대모비스 에서 118억6000만원, 현대글로비스 에서 64억8000만원, 현대제철 에서 53억4000만원, 에서 20억원 등의 배당금을 각각 지급받을 예정이다.

반면 작년 배당부자 1위(12월 결산 상장사 기준)였던 한국조선해양 최대주주인 정몽준 새누리당 국회의원은 전년도의 574억7000만원보다 46.3%가 감소한 308억7000만원으로 한단계 내려왔다.

현대중공업은 지난해 매출이 전년 대비 11.7% 증가한 25조196억원을 기록했으나, 영업이익이 전년보다 26.7% 감소한 2조6128억원에 그치면서 주당 배당금이 7000원에서 4000원으로 낮아졌기 때문이다.

이어 구본무 LG 그룹 회장이 작년보다 2% 가량 늘어난 191억원의 배당금을 기록할 전망이고, 최태원 그룹 회장은 SK 의 주식을 매각한 탓에 전년보다 14.6%가 줄어든 190억6000만원이 예상된다.

허창수 GS 그룹 회장은 전년 대비 3.5% 증가한 120억5000만원의 배당금을 받을 것으로 보이며, 김승연 한화 그룹 회장은 계열사 실적악화로 배당금이 전년보다 25%가 감소한 76억4000만원에 그칠 전망이다.

또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은 작년과 같은 63억9000만원의 배당금을 받을 것으로 보이며, 박용현 두산 그룹 회장은 중간배당을 합쳐 작년보다 20% 증가한 18억4000만원이 예상된다.

조양호 한진 그룹 회장은 대주주로 있는 대한항공 이 매출증가에도 불구하고 고유가와 환율상승으로 영업이익이 전년 대비 66%나 급감하면서 배당금도 지난해 38억1000만원에서 올해 3억3000만원으로 급감했다.
정몽준 의원의 몰락? 그룹 총수 배당금 보니



오현길 기자 ohk0414@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