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외국인, 3주 연속 '사자'…SK하이닉스 가장 많이 담아

최종수정 2021.11.21 16:43 기사입력 2021.11.21 16:4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송화정 기자]외국인이 국내 증시에서 3주 연속 매수세를 나타냈다.


21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외국인은 지난 15일부터 19일까지 한 주 동안 국내 주식시장에서 약 1조4280억원을 순매수했다. 외국인은 코스피시장에서 1조3357억원을, 코스닥시장에서 923억원을 각각 사들였다.

외국인이 지난 주 가장 많이 사들인 종목은 SK하이닉스 였다. 외국인은 지난 주 SK하이닉스를 3612억원 순매수했다. 뒤이어 SK아이이테크놀로지 를 2593억원 사들였다. 이밖에 엔씨소프트 (2290억원), 삼성전자 (2224억원), 크래프톤 (2151억원), 카카오 (1190억원), 삼성SDI (1161억원), DB하이텍 (764억원), HMM (622억원), 에스디바이오센서 (614억원) 등을 순매수했다.


지난 주 외국인이 가장 많이 판 종목은 포스코( POSCO )였다. 외국인은 지난 주 포스코를 751억원 순매도했다. 이어 기아 를 712억원 팔았다. 이밖에 한전기술 (453억원), 하나금융지주 (448억원), 에스엠 (372억원), 셀트리온헬스케어 (353억원), KT&G (352억원), 현대모비스 (280억원), 한국전력 (249억원), 두산중공업 (248억원) 등이 외국인 순매도 상위에 올랐다.


이달 외국인이 순매수로 돌아선 가운데 이는 긍정적인 추이로 발전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박석현 KTB투자증권 연구원은 "외국인의 월간 순매수는 올해 들어 4월, 9월에 이어 세 번째이고 17일 기준 11월 외국인 순매수 규모는 올해 들어 월간 최대를 기록했다"면서 "아직 외국인의 국내 주식시장 본격 순매수 개시를 기대하는 것은 성급할 수 있으나 11월 외국인 순매수는 신흥아시아 증시 전반에 걸쳐 올해 처음 나타나는 변화라는 점, 한국과 대만 시장 외국인 순매수가 동반 회복되고 있는 점, 글로벌 유동성의 신흥국 증시 회피 원인이 됐던 악재 요인들이 이미 노출됨에 따라 터닝 포인트 시점에서 외국인 동향 변화가 동반되고 있다는 점 등을 감안할 때 향후 긍정적인 추이로 발전될 수 있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송화정 기자 pancak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포토갤러리

  • [포토] 프리지아 '큐티 섹시의 정석' [포토] 설하윤 '건강미 넘치는 몸매'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국내핫이슈

  • [포토] 제시 '완벽한 S라인' [포토] 노제 '물오른 미모' [포토] 아이유 '여신 강림'

    #연예가화제

  • [포토] 조이 '청바지 여신' [포토] 허니제이, 깜찍 매력에 '심쿵' [포토] 김재경 '건강미의 정석'

    #스타화보

  • [포토] 이은비 '매력적인 S라인' [포토] 클라라 '파티룩의 정석' [포토] 제시 '화려한 비주얼'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완벽한 건강미'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