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이준석 병역 특혜 논란에…당시 선발위원장 "음모론 이렇게 만들어지는구나"

최종수정 2021.06.22 06:00 기사입력 2021.06.22 06:00

댓글쓰기

황대산씨 "SW 마에스트로 과정, 재학생만 지원 가능한 프로그램 아냐"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21일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제4기 여성정치아카데미 입학식에서 인사말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21일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제4기 여성정치아카데미 입학식에서 인사말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허미담 기자]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군 복무 시절 지원 자격이 없는 정부 사업에 참여해 장학금을 부당 수령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가운데 21일 당시 선발위원장이 "현업 종사자를 제외하고는 제한 없이 지원할 수 있었다"고 반박했다.


2010년 '소프트웨어(SW) 마에스트로 과정 연수생' 선발 당시 선발위원장을 맡았던 황대산씨는 이날 트위터를 통해 "계속 시끄럽더니 김용민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무실에서 저한테까지 연락이 왔다"며 "이 대표가 2010년 SW 마에스트로 과정에 참여한 것이 위법인가 아닌가 하는 게 논란의 핵심인 것 같아 당시 선발위원장을 맡았던 제가 입장을 밝히는 것이 나을 것 같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SW 마에스트로 과정이 대학 재학생만 지원 가능한 프로그램은 아니다"라며 "재학생 지원 프로그램이 아니라 우수 SW 인재를 선발하여 지원하고 육성하자는 취지의 프로그램이었다. 현업 종사자를 제외하고는 제한 없이 지원할 수 있는 과정이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산업기능요원도 지원이 가능한 프로그램이었나'라는 의문도 있는데, 산업기능요원은 현업 종사자가 아닌 것으로 판단한다는 정부 측 지침이 있었다"고 덧붙였다.


또 일부 여당 의원이 올린 모집 공고에 '대학교, 대학원 재학 중인 자'라고 지원 자격이 적혀 있는 것에 대해선 "그건 아마 정부 측에서 마련했던 초안이었던 것 같고, 실제로 지원자들이 봤던 건 SW 마에스트로 홈페이지 등에 올라왔던 모집 공고"라며 "음모론이 어떻게 만들어지는가를 생생히 알 수 있다"고 했다.

사진=황대산씨 트위터 화면 캡처.

사진=황대산씨 트위터 화면 캡처.

썝蹂몃낫湲 븘씠肄


이와 관련해 이 대표 또한 페이스북에 황 대표의 글을 소개하며 "당시 선발위원장 맡으셨던 분도 입장을 밝히셨다. (의혹을 제기하는) 민주당의 노고가 크다"고 비꼬았다.


앞서 김용민 민주당 최고위원은 지난 18일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이 대표가 산업기능요원으로 복무하는 중에 자격이 없는 국가사업에 참여했다는 의혹은 합리적 근거가 있어 보인다"라고 주장했다.


이 대표는 대학 졸업 후 2010년 산업기능요원으로 복무하면서 당시 지식경제부의 'SW 마에스트로' 1기 선발 과정에 지원해 합격했다. 그런데 이 프로그램은 재학생만 지원을 할 수 있었으므로 졸업생 신분으로 군 대체복무를 하던 이 대표는 지원 자격이 없었다는 게 김 최고위원의 주장이다.


김 최고위원은 황 씨의 트윗 이후 페이스북을 통해 "이 대표는 계속 이 사건에서 도망을 가려고 한다. 황모씨 트윗 때문인가 본데, 전화로 졸업생 허락해 준 분이 혹시 이분이냐"라며 "공고와 규정을 어긴 것은 당연히 큰 문제다. 한두 마디로 이를 종결시킬 수는 없다"고 했다.


허미담 기자 damdam@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무쌍 미녀' 김연아, 쌍꺼풀 점점 짙어져…물오른 미모 공개 '무쌍 미녀' 김연아, 쌍꺼풀 점점 짙어져…물...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