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경 여론조사]윤석열 45.7% vs 이재명 42.1%…"격차는 좁혀졌다"

최종수정 2021.05.18 11:45 기사입력 2021.05.18 11:45

댓글쓰기

양측 격차 7.3%포인트→3.5%포인트

[아시아경제 나주석 기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차기 대선에서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양자 대결을 벌일 경우 오차범위 내에서 앞서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달 여론조사에 비해 윤 전 총장의 지지율이 하락하고 이 지사의 지지율은 상승세를 보여 후보 간 격차는 좁혀졌다.


1

아시아경제가 윈지코리아컨설팅에 의뢰해 지난 15~16일 전국 거주 만 18세 이상 유권자 1019명을 대상으로 여론조사(휴대전화 가상번호 100%ㆍ자동응답)를 실시한 결과 가상 양자대결에서 윤 전 총장이 이 지사에 비해 오차범위 이내인 3.5%포인트 앞서는 것으로 나타났다.

차기 대선에서 이 지사와 윤 전 총장이 맞붙는다면 누구를 지지하겠냐는 질문 내용의 이번 조사에서 윤 전 총장은 45.7%, 이 지사는 42.1%로 조사됐다. 앞서 아시아경제가 윈지코리아컨설팅에 의뢰해 지난달 24~25일 실사한 여론조사(전국 거주 만 18세 이상 남녀 1008명, 표본오차 95% 신뢰수준에서 ±3.1%포인트, 무선ARS로 휴대전화 가상번호 100%) 당시보다 윤 전 총장의 지지율은 1.5% 하락한 반면 이 지사의 지지율은 2.1% 상승했다. 지난 달 조사에서는 윤 전 총장이 이 지사보다 오차범위 바깥(7.3%포인트)에서 우세했던 데 비해, 이번 조사에는 양측의 간극이 좁혀져 오차범위 이내 접전 상황으로 나타났다.


더불어민주당 지지자의 80.2%는 이 지사를, 국민의힘 지지자의 89.8%는 윤 전 총장을 지지했다. 지역별로 보면 호남권에서 이 지사의 지지율이 윤 전 총장을 앞섰지만 영남권과 수도권에서는 윤 전 총장이 이 지사를 앞섰다. 연령대별로 살펴보면 30대와 40대는 이 지사 지지율이 높지만 20대와 50대 이상은 윤 전 총장 지지율이 높게 나왔다.


▲어떻게 조사했나

이번 조사는 전국에 거주하는 만 18세 이상 유권자를 대상으로 지난 15~16일 실시됐으며, 전체 응답률은 8.0%로 1019명이 응답했다. 조사방법은 무선 ARS로 휴대전화 가상번호 100%다. 표본은 2021년 1월 말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 기준 성·연령·지역별 가중값 부여(셀가중)로 추출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포인트다. 자세한 조사개요는 윈지코리아컨설팅 홈페이지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

나주석 기자 gonggam@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신정환 "아파트 3~4채+빌딩…좀 살았다" 신정환 "아파트 3~4채+빌딩…좀 살았다"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