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삼성전자, 1분기 TV·스마트폰 점유율 '↑'…반도체 '↓'

최종수정 2021.05.17 17:54 기사입력 2021.05.17 17:5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유현석 기자] 삼성전자 TV와 스마트폰의 1분기 점유율이 각각 32%, 21.8%를 차지하며 지난해 대비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D램 반도체 점유율은 하락했다.


17일 삼성전자의 1분기 분기보고서에서 따르면 지난해 TV 부문의 시장 점유율이 32%로 지난해(31.9%)보다 0.1%포인트 늘었다. 2019년도 30.9%에 비해서는 1%포인트 이상 증가한 것이다.

코로나19 유행에도 불구하고 '집콕' 트렌드 확산과 펜트업(Pent-up) 효과로 프리미엄 TV를 중심으로 시장이 확대됐다.


삼성전자는 2006년 이후 지난해까지 15년 연속 TV 판매 1위를 달성했으며 올해도 네오(Neo) QLED TV와 가정용 마이크로 LED TV 등으로 프리미엄 제품군을 확장해 시장 점유율을 넓히고있다.


삼성전자의 스마트폰 점유율은 2020년 19.6%에서 올해 갤럭시 S21 등 신제품 출시 효과로 1분기 21.8%로 끌어올리며 20%대를 회복했다.

스마트폰 판매 호조로 올해 1분기 스마트폰 패널(디스플레이) 점유율은 50%에 달했다. 지난해 44.8%에 비해 크게 높아진 수치다.


반도체는 1분기 모바일 수요와 PC 수요 증가로 메모리를 중심으로 강세를 보였으나 삼성전자의 D램 점유율은 42%로 작년(42.7%)보다 소폭 감소했다.


유현석 기자 guspower@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이경실 "조영남 세상에 없을 날만 기다린다" 이경실 "조영남 세상에 없을 날만 기다린다"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