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어닝 서프라이즈' 이어지는 보험업계…"위기에 더 빛났다"

최종수정 2021.05.15 09:00 기사입력 2021.05.15 09:00

댓글쓰기

'어닝 서프라이즈' 이어지는 보험업계…"위기에 더 빛났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오현길 기자] 보험사들이 올 1분기 코로나19 여파로 호실적을 기록했다. 병원 진료가 줄면서 인(人)보험 보험료 청구가 줄어들었고, 차량 이동이 감소해 자동차보험 손해율이 개선됐다.


15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삼성생명 은 올 1분기 순이익이 1조881억원으로 전년동기대비 373.2%나 증가했다. 삼성생명은 "삼성전자 특별배당과 주식시장 호황에 따른 변액보증준비금 환입으로 이차이익이 증가했다"라고 설명했다.

삼성전자는 2020년 결산 배당으로 총 13조1243억원을 풀었다. 삼성생명은 삼성전자 보통주를 8.51%(특별계정, 우선주 제외) 보유해 배당금만 8019억원에 달했다. 이중 법인세 1550억원을 제외한 6470억원을 순이익으로 인식했다. 변액보증손익은 360억원을 반영했다. 특별배당을 제외한 순이익도 4406억원에 달해 전년보다 91.6% 증가했다고 삼성생명은 덧붙였다.


삼성화재 도 올 1분기 순이익이 4315억원으로 163% 급증했다. 영업이익은 5953억원으로 136% 늘었다. 삼성전자 특별배당 1401억원을 제외한 순이익도 전년보다 2배 이상 늘면서 1분기 기준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


한화생명 은 올해 1분기 순이익이 1942억원으로 전년동기대비 306.1%나 늘었다. 금리와 주가지수 상승 등으로 이차이익이 740억원에 달하면서 작년 1분기 830억원 적자에서 흑자로 돌아섰다.

이차이익은 자산운용에 따른 실제 수익률이 보험계약자에게 지급하기로 약속한 이율인 예정이율보다 높은 경우에 생기는 차익을 의미한다.


동양생명 도 이차이익 덕을 톡톡히 봤다. 동양생명은 올해 1분기 1065억원의 순이익을 기록했다. 전년동기대비 67.4% 증가한 수치다. 특히 이차이익이 806억원으로 73%나 늘었다.


'어닝 서프라이즈' 이어지는 보험업계…"위기에 더 빛났다" 썝蹂몃낫湲 븘씠肄


코로나 여파에 역대급 실적 이어져

현대해상 은 1분기 순이익이 1265억원으로 전년동기대비 41% 증가했다. 1분기 기준 역대 최대 실적이다. 특히 자동차보험 손해율이 80.6%를 기록해 작년 1분기 대비 4.7% 낮아졌다.


DB손해보험 1분기 순이익은 1902억원으로 전년동기보다 38.2% 늘었다. 자동차보험 손해율이 지난해 1분기 84.6%에서 올해 1분기 80.3%로 4.3%포인트 개선됐다.


다만 고전을 면치못한 보험사도 있다. 미래에셋생명 은 1분기 순이익과 영업이익이 1억원과 25억원에 그쳤다. 매출도 9528억원으로 6.9% 감소했다.


제판 분리(제조와 판매 분리) 등으로 일회성 비용이 190억원 발생했다. 미래에셋생명은 지난 3월 사업가형 지점장과 전속 보험설계사 3500여 명을 자회사형 법인보험대리점(GA) 미래에셋금융서비스로 이동시켰다.


KB손해보험 1분기 순이익도 688억원으로 전년대비 10.9% 감소했다. 채권처분이익이 줄면서 투자이익이 17.1% 감소했다.


오현길 기자 ohk0414@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이경실 "조영남 세상에 없을 날만 기다린다" 이경실 "조영남 세상에 없을 날만 기다린다"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