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외국인, 2주 연속 '사자'…카카오 가장 많이 사들여

최종수정 2021.04.11 12:03 기사입력 2021.04.11 12:0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송화정 기자] 외국인이 국내 증시에서 2주 연속 매수세를 나타냈다.


11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외국인은 지난 5일부터까지 9일까지 한 주 동안 국내 주식시장에서 약 9843억원을 순매수했다. 코스피시장에서 1조309억원을 사들이며 2주 연속 1조원 이상 매수세를 보였다. 반면 코스닥시장에서는 466억원을 매도했다.

외국인이 지난 주 가장 많이 사들인 종목은 카카오 였다. 외국인은 지난 주 카카오를 2997억원 순매수했다. 뒤이어 우리금융지주 를 1400억원 사들였다. 이밖에 삼성전자 (1391억원), SK하이닉스 (762억원), 엔씨소프트 (727억원), SK텔레콤 (720억원), DL이앤씨 (582억원), GS건설 (519억원), 신한지주 (447억원), 포스코( POSCO ·313억원) 등을 순매수했다.


지난 주 외국인이 가장 많이 판 종목은 삼성SDI 였다. 외국인은 지난 주 삼성SDI를 1073억원 순매도했다. 이어 삼성전자우 를 910억원 팔았다. 이밖에 기아 (817억원), 더존비즈온 (506억원), 현대차 (455억원), 원익IPS(318억원), 현대모비스 (274억원), 하이브 (257억원), 컴투스 (236억원), SK이노베이션 (227억원) 등이 외국인 순매도 상위에 올랐다.


외국인 자금 유입으로 코스피 상승세가 이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안소은 IBK투자증권 연구원은 "외국인 자금이 5개월만에 유의미하게 들어오면서 코스피 상승을 이끌고 있다"면서 "이러한 수급 변화는 IT 중심의 제조업 경기와 교역 개선에 대한 기대가 반영된 결과"라고 분석했다. 한국처럼 IT 제조업과 수출 비중이 높은 대만 증시에서도 외국인 자금이 유입되기 시작했다. 안 연구원은 "IT 제조업 경기에 중요한 미국의 경제 흐름을 감안할 때 한국와 대만 증시의 상대 우위는 계속될 수 있다"면서 "아직은 코로나19 여파로 실질적인 미국의 소비 수요가 약한 상황이지만 1조9000억달러의 부양책 효과가 가시화되는 4월부터 본격적인 회복을 기대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송화정 기자 pancake@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