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1년만에 한중 외교장관 대면 회담, 왕이 "코로나 안정되는 대로 시진핑 방한"

최종수정 2020.11.26 19:48 기사입력 2020.11.26 19:48

댓글쓰기

한중 외교장관 회담 개최
한국 ‘동북아 방역·보건 협력체’ 구상을 설명에 왕 위원 "적극 지지"
한·중·일 정상회의의 조속한 개최를 위해 지속 협력키로

26일 서울 종로구 외교부를 방문한 왕이 중국외교부장이 강경화 외교부장관과 회담하기 위해 회의실에 들어서고 있다./사진공동취재단

26일 서울 종로구 외교부를 방문한 왕이 중국외교부장이 강경화 외교부장관과 회담하기 위해 회의실에 들어서고 있다./사진공동취재단



[아시아경제 임철영 기자]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26일 왕이 중국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과 한중 외교장관회담과 오찬을 갖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대응 협력, 정상·고위급 교류, 우호정서 증진, 실질협력을 포함한 한중 양자관계 그리고 한반도 비핵화 등 한반도 문제 및 국제문제 등 상호 관심사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양 장관은 양국이 올해 코로나19로 인한 어려움 속에서도 양국 정상 및 외교장관 간 통화 등 다양한 방식으로 소통을 이어왔다는 점을 강조하면서 신속통로 개설 등 효율적인 방역 협력 사례를 만들어냈으며 글로벌 경기 침체 상황 속에서도 양국간 경제협력을 원만히 유지하는 등의 성과를 거뒀다고 평가했다.

양 장관은 코로나19 장기화 추세에서 방역조치를 유지하면서도 신속통로 확대, 항공편 증편 등을 통한 양국 간 인적 교류를 계속 확대해 나갈 필요성에 대해 의견을 같이 했다.


강 장관은 "각국의 방역 조치를 유지하면서도 양 국민의 상대국에 대한 입국이 보다 원활히 이루어질 수 있도록 더욱 적극적으로 협조해 나가자"고 말했고 이에 대해 왕 위원은 "코로나19 상황에서도 양측간 인적교류를 촉진하기 위한 다양한 노력이 지속될 수 있도록 긴밀히 협력해 나가자"고 답변했다.


강 장관이 한국측의 ‘동북아 방역·보건 협력체’ 구상을 설명했고 왕 위원은 이를 적극 지지한다면서 협력체 추진과 관련해 양측 간 긴밀히 소통해 나가자고 말했다.

아울러 양 장관은 양국 간 정상 및 고위급 교류가 한중 관계 발전에 지니는 중요성에 인식을 같이 하고 이를 더욱 촉진해 나가기로 했다. 중국측은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방한 의지를 다시 한번 확인했고 양측은 시 주석의 방한이 코로나19 상황이 안정되어 여건이 갖추어지는 대로 조속히 이루어질 수 있도록 적극 소통해 나가기로 했다.


이어 양측은 코로나19 및 유동적인 지역·국제정세의 변화 속에서 한·중·일 3국 간 협력이 더욱 긴요함을 재확인하는 한편 한·중·일 정상회의의 조속한 개최를 위해 지속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특히 양측은 양국 외교부 간 각종 대화체를 활발히 가동하고 교류사업을 활성화해 나가기로 했다. 이를 위해 양측은 가까운 시일 내에 한중 외교차관 전략대화 및 한중 인문교류촉진위, 한중 해양사무협력대화(국장급)를 개최할 수 있도록 상호 협의해 나가기로 하였다.


한편 양 장관은 양국 관계의 장기적이고 안정적 발전을 위해 양 국민 간 상호이해와 우호정서의 지속적인 증진을 위한 노력 또한 중요하다는 점에 공감하고 이를 위해 긴밀히 소통해 나가기로 했다. 양 장관은 문화·경제·환경·역사 등 분야에서의 교류 및 협력 확대가 양국 관계 발전에 긴요하다는 점에 인식을 같이하면서, 분야별로 다양한 협력사업들을 진행해 나가기로 했다.


강 장관은 양국간 문화콘텐츠 분야의 협력 활성화를 위한 중국측의 보다 적극적인 협조를 요청하였으며 왕 위원은 양측이 지속 소통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또한 양 장관은 2022년 한중수교 30주년 계기 한중 관계의 발전방향을 제시하는 로드맵을 마련하기 위한 한·중 관계 미래발전위원회 출범에 원칙적으로 합의하고 동 위원회 출범을 위해 구체 협의를 해 나가자고 전했다.


아울러 양 장관은 천인갱의 보존 및 기념을 위한 공동조사를 추진키로 하고 이와 관련해 소통과 협력을 지속해 나가기로 했다. 양 장관은 미세먼지 등 환경 분야 협력을 강화해 나가기로 했고 내년 개최 예정인 P4G 정상회의 관련하여 필요한 소통을 계속해 나가기로 했다.


한반도 정세 관련해서는 긴밀한 소통을 지속키로 했다. 양 장관은 앞으로도 한반도 상황을 안정적으로 관리하면서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를 진전시킬 수 있도록 양측 간 긴밀한 소통과 협력을 지속해 나가야 한다는 점에 의견을 같이 했다.


양 장관은 다양한 지역 및 국제문제에 대한 각 측의 평가와 입장을 공유하는 한편 코로나19 대응, 경제회복, 역내 평화와 안정 유지 등 국제사회의 노력에 기여할 수 있는 방안에 대한 의견도 교환했다. 앞으로도 지역 및 국제 문제에 있어 더욱 긴밀히 소통하고 협력해 나가자는 데에 의견을 같이 하였다.


외교부 당국자는 "이번 한중 외교장관회담은 양 장관간 11번째 회담이자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처음으로 이루어진 대면 회담으로 양 장관은 상호 관심사안에 대해 폭넓고 심도 있게 의견을 교환했다"면서 "이러한 양국 외교장관 간 긴밀한 소통은 한중 전략적 협력동반자 관계를 내실화하고 양국 정상이 합의한 한·중 관계의 미래지향적 발전을 이루어 나가는데 기여한 것으로 평가된다"고 설명했다.




임철영 기자 cyl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