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홍준표 "황교안 단식, 文대통령 미동도 안할 것"

최종수정 2019.11.20 16:06 기사입력 2019.11.20 16:05

댓글쓰기

“野, 얕잡아보고 있는데…단식 한다고 해결될 문제인가"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임춘한 기자]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는 20일 황교안 대표의 단식 투쟁에 대해 "문재인 대통령은 미동도 안 할 것"이라고 비판했다.


홍 전 대표는 이날 오전 서울 종로구 변호사회관빌딩에서 문재인하야범국민투쟁본부 주최로 열린 '10월 국민항쟁 평가 및 향후 과제 세미나'에 참석한 후 기자들과 만나 "문 대통령이 야당을 얕잡아보고 있는데 단식을 한다고 해결될 문제인가"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황 대표가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관련 조사에서 진술거부권을 행사한 것에 대해서는 "'나는 책임 없다'는 소리를 한 것"이라며 "선거 앞두고 없는 것도 만들어내려는 저 사람들이 있는 것을 봐주고 선거하겠나"라고 꼬집었다.


이어 "진작 정치적으로 해결했어야 하는 문제"라며 "(검찰이) 곧 패스트트랙 수사를 마무리할 텐데 의원들이 무더기로 기소되면 어떻게 하나, 총선 치를 수 있겠나"라고 지적했다.


홍 전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서도 “야당은 격렬한 노선 투쟁을 통해서 결론이 모아 지면 한 방향으로 가야 쇄신이 이뤄지는 것이지, 나를 따르라는 식의 당 운영으로는 아무런 쇄신을 이루지 못 한다”며 “그것은 소위 3김 시대나 이회창 총재 시절에나 가능했던 방식”이라고 밝혔다.

홍 전 대표는 “어디로 가는지도 모르는데 단합만을 외치는 것은 기득권을 지키려는 무책임한 발상에 불과하다”며 “김세연 의원이 쏘아올린 쇄신의 깃발을 외면하거나 폄하하지 말고 의원총회를 통해서 좀 더 치열하게 논쟁을 하라”고 말했다.




임춘한 기자 ch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