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박지원 "황교안, 제발 단식하지 말길…당 대표직 사퇴가 기다린다"

최종수정 2019.11.20 13:45 기사입력 2019.11.20 11:38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원다라 기자] 박지원 대안신당(가칭) 의원이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의 단식투쟁을 두고 "제발 단식하지 말라, 당 대표직 사퇴가 기다린다"고 언급했다.


박 의원은 20일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황교안, 오늘부터 단식?'이란 글을 올려 "드디어 황 대표께서 21세기 정치인이 하지 않아야 할 세가지 중 두개 이행에 돌입한다고 한다"고 비판했다. 그는 "정치인이 하지 않아야 할 세 가지는 단식, 삭발, 의원직 사퇴"라면서 "(황 대표는) 이 중 현역 의원이 아니기에 의원직 사퇴는 불가능하다. 당대표직 사퇴 카드만 남게 된다"고 덧붙였다.


박 의원은 "위기를 단식으로 극복하려 해도 국민이 감동하지 않는다"면서 "국민이 황 대표께 비라는 정치는 장외투쟁이 아니라 야당의 가장 강력한 투쟁장소인 국회를 정상화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또 "문재인정부의 실정을 비판하며 발목만 잡지 말고 협력할 것은 협력하고 대안을 제시해야 한다는 것"이라면서 "제발 단식하지 말라. 그 다음 순서인 사퇴가 기다린다"고 강조했다.


앞서 황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 최고위원ㆍ중진의원 연석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오늘부터 제가 단식에 들어가겠다는 말씀을 드렸다. 오후부터 단식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이어 "우리는 지금 안보 파탄, 경제파탄, 자유민주주의 와해를 눈앞에 두고 있다"면서 "GSOMIA 연장을 거부하고 미국 정부가 무역제재법을 적용하면 자동차, 반도체, 조선산업이 큰 타격을 받을 수 있다"고 지적했다.



원다라 기자 superm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