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가정간편식 업체 우양, 상장 첫날 공모가 웃돌아

최종수정 2019.11.20 09:17 기사입력 2019.11.20 09:1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형수 기자] 가정간편식(HMR) 생산업체 우양 이 코스닥시장 상장 첫날 시초가 대비 약세를 보이고 있다.


20일 오전 9시17분 우양 은 시초가 대비 6.27% 내린 5680원에 거래되고 있다.


이날 우양 은 공모가 4200원 대비 44.29% 오른 6060원으로 거래를 시작했다.


1992년 설립한 우양 은 음료베이스와 퓨레, HMR 제품을 제조하는 식품업체다. HMR 제품은 CJ제일제당, 풀무원 등의 제조 유통사에 공급하고 있다. 음료베이스와 퓨레는 카페 프랜차이즈, 마트, 편의점 등에 기업간거래(B2B) 형태로 제공한다.


이구열 우양 대표는 상장 전 기자간담회에서 "약 27년간 대기업 소비자의 대량 주문에도 고품질의 제품을 신속하고 안정적으로 공급했다"고 말했다.

이어 "납기일 준수와 엄격한 품질관리는 우양 이 꾸준하게 성장할 수 있었던 원동력"이라고 설명했다.


우양 이 꼽은 핵심 경쟁력은 일괄생산체제다. 다양한 제품의 원료 소싱, 가공, 생산 기술을 자체적으로 구축해 생산효율화를 극대화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세계 각지에서 신선한 제철 과일 원료를 대량으로 수매해 원가절감 및 계절에 따른 가격변동성을 최소화하는 등 수익성을 강화하고 있다.


이와 함께 우양 은 ‘옥토프로스트’와 ‘아이스젠’ 등의 냉각 설비를 도입해 음료베이스와 퓨레 제품을 생산하고 있다. 이 대표는 “이러한 설비는 급속 냉동으로 제품의 신선도가 저하되는 것을 최소화하고 해동 시에도 수분이 분리되는 드립 현상을 최소화해 고품질의 제품을 생산할 수 있게 한다”고 했다.




박형수 기자 Parkhs@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