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오신환 “文대통령의 책임 전가 여전…남은 임기 몹시 우려”

최종수정 2019.11.20 07:22 기사입력 2019.11.20 07:09

댓글쓰기

“조국 사태, 늦게나마 사과한 것은 평가”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임춘한 기자]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19일 문재인 대통령의 ‘2019 국민과의 대화’에 대해 “조국 사태에 대해 늦게나마 국민들에게 사과한 것은 평가한다”며 “그러나 문 대통령의 책임 전가는 여전해서 남은 절반의 임기도 얼마나 좌충우돌하게 될 지 몹시 우려스렵다”고 비판했다.


오 원내대표는 이날 입장문을 통해 “최저임금 인상의 부작용은 대통령 본인의 묻지마 식 밀어붙이기 때문에 벌어진 것”이라며 “자신이 일을 저질러 놓고 국회가 뒷수습을 제 때 안 해줘서 문제가 생겼다고 책임을 전가하는 모습은 실망스럽다”며 이같이 말했다.


오 원내대표는 “최순실 사건이 검찰 때문에 벌어진 것인가, 정치권력 때문에 벌어진 것”이라며 “문 대통령의 검찰개혁이 검찰의 정치적 중립성과 독립성을 훼손하는 방향으로 흐르고 있다는 사실을 제발 깨닫기 바란다”고 밝혔다.


오 원내대표는 “'부동산 가격을 잡아 왔다'는 자화자찬을 했는데, 단군 이래 서울 아파트 값을 가장 많이 올려놓은 문 대통령이 할 말은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임춘한 기자 ch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