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나경원 "민주당·청와대, 원내지도부에 협상 자율권 줘야"

최종수정 2019.05.24 11:53 기사입력 2019.05.24 11:53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강나훔 기자]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24일 청와대와 더불어민주당을 향해 "민주당 새로운 원내지도부에게 협상의 자율권을 줘야한다"고 말했다. 좀처럼 진전을 보이지 못하고 있는 국회 정상화의 원인으로 청와대의 보이지 않는 '하명'과 민주당내 이념 투쟁을 지목한 것이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여당 원내지도부가 어떤 핸들도 가지지 못하면 결국 그 운신의 폭이 줄어들 수 밖에 없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민주당은 오직 제1야당을 적대시하는 모습만 보였다. 국정에 무한책임을 지고 있는 집권 여당이 아니라 권력은 잡되 책임은 없는 야당으로 착각하는 것 아닌가"라며 "최근 (민주당) 의원총회에서도 '민생 회복을 위해 그 무엇도 할 수 있다'는 진지한 성찰이나 반성을 볼 수 없었다"고 지적했다.


이어 "집권여당의 당대표 말처럼 야당을 도둑놈 대하듯 박멸집단으로 생각한다면, 국회도 민생도 후순위로 두고 있는 것 아닌가"라고 반문하며 "국회 정상화의 가장 큰 적은 집권당 내 이념강화와 선명성 투쟁"이라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또 처분가능소득이 10년 만에 감소했다는 1분기 가계동향조사 결과와 관련해 "저소득층의 생계 기반인 일자리가 최저임금 쓰나미에 모두 휩쓸려 가버렸다"며 "문재인 정부가 저소득층을 무소득층으로 만든 결과"라고 비판했다.

그는 "문재인 정부의 포퓰리즘 정책과 세금중독이 국민 통장을 탈탈 털고 있다"며 "정책 실패를 세금으로 땜질하는 것을 다 예로 들 수 없다. 정책 실패와 세금의 뫼비우스의 띠"라고 했다.


이밖에 최근 민주노총 금속노조 소속 일부 조합원이 경찰을 폭행한 사건과 관련해선 "우리 국민이 민주노총에 얻어맞고 있다. 국민의 안전을 지키는 경찰, 치안을 담당하는 그런 경찰을 때리고 찍어 누르고 농락했다"며 "국민을 때리는 것이 국가를 때리는 것이고 국가를 무너뜨리는 것"이라고 비난했다.




강나훔 기자 nahu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