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일 외교장관 회담 종료..정상회담 개최 언급 없어

최종수정 2019.05.24 00:23 기사입력 2019.05.24 00:23

댓글쓰기

강경화 외교부 장관(오른쪽)과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이 23일 오후(현지시간) 프랑스 파리 풀만호텔에서 한일 외교장관 회담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단] [이미지출처=연합뉴스]

강경화 외교부 장관(오른쪽)과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이 23일 오후(현지시간) 프랑스 파리 풀만호텔에서 한일 외교장관 회담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단]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백종민 선임기자]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고노 타로(河野 太郞) 일본 외무상이 23일 한일 외교장관 회담을 갖고, 한반도 비핵화 및 항구적 평화정착을 위한 협력, 강제징용 대법원 판결 문제 등 상호 관심사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고 외교부가 밝혔다. 다만 기대됐던 다음달 오사카 G20 회의 기간 한일 정상회담 개최에 대한 언급은 없었다.


외교부는 양 장관이 한반도 문제와 관련하여 현 상황을 평가하고 양국간 공조를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고 전했다.


고노 대신은 강제징용 대법원 판결 문제에 대한 일본 정부의 입장을 설명하였으며, 이에 대해 강 장관은 동 사안이 한일관계 전반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치지 않도록 양 외교당국이 지혜롭게 해결해 나갈 필요가 있다고 답했다.


강장관은 일본도 피해자들의 고통과 상처 치유를 위해 함께 노력할 필요가 있고, 양국 정부 간에는 긴밀한 소통이 지속되어야 함을 강조했다. 강 장관은 특히 일측에 신중한 언행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고노 외무상은 일본산 수산물 WTO 판정에 대한 일측 입장을 전달해왔으며, 이에 대해 강 장관은 WTO 판정 존중 필요성과 함께 국민의 건강과 안전이 최우선이라는 우리 정부 입장을 설명했다.

이날 발표된 보도자료대로 라면 양 장관이 공감한 내용은 양국간 문화·인적교류의 중요성 뿐이었다.




백종민 선임기자 cinqang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