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단독]코로나에 '비대면형 사이버범죄' 증가…"올해 가상화폐·랜섬웨어 위협↑"

최종수정 2021.06.14 11:26 기사입력 2021.06.14 11:26

댓글쓰기

경찰청 '2020 사이버범죄 동향 분석 보고서'
작년 역대 최대 23만건
75%는 사이버사기

[단독]코로나에 '비대면형 사이버범죄' 증가…"올해 가상화폐·랜섬웨어 위협↑"
썝蹂몃낫湲 븘씠肄


단독[아시아경제 이관주 기자] 올해 국내 사이버안전의 위협요소로 경찰이 유사수신·해킹 등 ‘가상화폐 범죄’와 지능화되는 ‘랜섬웨어’를 꼽았다. 코로나19 확산이 지속되면서 비대면형 사이버사기 등 범죄도 늘 것으로 예상했다.


14일 경찰청 사이버수사국이 발간한 ‘2020년 사이버범죄 동향 분석 보고서’를 보면, 경찰은 ▲가상화폐 관련 사이버범죄 ▲지능화·복합화된 랜섬웨어의 확산 ▲비대면 문화 확산 관련 사이버범죄 증가를 올해 사이버 위협 요인으로 선정했다.

먼저 경찰은 가상화폐 시장이 과열되는 양상에 따라 유명 가상화폐 거래소를 대상으로 하는 해킹, 거래소를 사칭하는 스미싱·투자사기 등이 증가할 것으로 전망했다. 실제 가상화폐 관련 불법 행위는 2018년 62건(피해액 1693억원), 2019년 103건(피해액 7638억원), 지난해 333건(피해액 2136억원)으로 급증했다. 경찰은 관련 범죄가 기승을 부림에 따라 올해 3월부터 집중 단속에 돌입, 이달 1일 기준 62건·187명을 검거했다. 특히 올해 ‘브이글로벌’ 등 대규모 유사수신 사건 발생으로 피해액은 1~5월 기준 4조1615억원에 달한다.


경찰은 올해 유행할 가상화폐 관련 범죄 유형에 현재 지속적으로 문제가 되고 있는 유사수신 투자사기뿐 아니라 거래소 사칭 스미싱, 미등록 거래소 운영 등도 포함했다. 스미싱의 경우 구체적으로 거래소 계정이 해외에서 로그인돼 조치가 필요하다는 등의 허위 문자를 보낸 뒤 개인정보를 탈취하는 수법으로 이뤄진다. 미등록 거래소 또한 실제 거래가 이뤄지는 것처럼 전산상으로 조작한 뒤 피해자들을 속여 거래대금을 편취하는 신종 사기 수법이다. 경찰은 "개인을 대상으로 하는 가상화폐 관련 사기 범죄 등에 대해 더욱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보고서는 또 개인·기업의 컴퓨터를 탈취해 금품을 요구하는 랜섬웨어도 증가할 것으로 예상했다. 랜섬웨어는 컴퓨터의 모든 파일을 암호화한 뒤 이를 해제하는 대가로 가상화폐를 요구하는 악성코드다. 경찰은 기존 방식을 넘어 원하는 비용을 지불하지 않을 경우 탈취한 정보를 유출해 ‘2차 피해’까지 발생시키는 지능화된 랜섬웨어가 확산될 것으로 보고 있다. 랜섬웨어에 감염된 데이터는 복구가 어려운 만큼 개인자료·업무 파일 등을 정기적으로 백업하는 등 보안·예방수칙의 생활화가 요구된다.

한편 코로나19 확산으로 지난해에는 역대 최대 규모인 23만4098건의 사이버범죄가 발생했다. 이 가운데 74.5%(17만4328건)는 비대면을 악용한 사이버 사기였고, 이어 피싱 등 사이버 금융범죄 2만248건(8.6%), 사이버 명예훼손·모욕 1만9388건(8.3%), 사이버 도박 5692건(2.4%), 사이버 성폭력 4831건(2.1%) 등 순이었다. 경찰은 올해에도 사이버범죄가 기승을 부릴 것으로 내다봤다.


이관주 기자 leekj5@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무쌍 미녀' 김연아, 쌍꺼풀 점점 짙어져…물오른 미모 공개 '무쌍 미녀' 김연아, 쌍꺼풀 점점 짙어져…물...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