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현대차 노조 "신형 투싼, 미국 생산 반대"

최종수정 2020.05.26 21:12 기사입력 2020.05.26 21:1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우수연 기자]미국 정부가 적극적인 리쇼어링(해외 진출 기업의 국내 복귀) 정책을 펴며 미국 시장에 진출한 해외 기업을 압박하는 가운데 현대자동차 노동조합이 신형 투싼의 미국 생산을 반대하고 나섰다.


26일 현대차 노조는 소식지를 통해 "완전변경 신형 투싼(NX4)의 미국 공장 투입은 단협에 근거해 회사가 절대 일방적으로 이행할 수는 없다"며 "5공장 조합원의 물량과 고용 안정을 반드시 지켜낼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노조는 "자국 보호 무역주의를 펼치고 있는 트럼프는 볼륨카(SUV) 투입을 한국 정부에 요구하고 있지만 절대 인정될 수 없는 주장"이라며 "투싼은 수출 전략 차종으로 조합원의 총 고용 보장과도 직결된다"고 덧붙였다.


현대차 2020년형 투싼

현대차 2020년형 투싼



또한 노조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부품 공급망의 차질을 확인한 현 시점에서 수출 물량의 해외공장 이관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현대차는 울산 5공장에서 오는 8월부터 완전변경 신형 투싼을 양산할 계획이다. 현대차는 아직까지 신형 투싼의 물량 이관 문제와 관련해서는 정해진 바가 없다고 선을 그었다.

투싼은 국내 시장 뿐만아니라 미국에서도 판매를 주도하는 주요 차종이다. 지난 2004년 미국 시장에 데뷔한 투싼은 최근 16년만에 미국 시장 누적 판매량 100만대를 돌파했다. 또한 투싼은 지난해 미국에서 현대차가 판매한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중에서 가장 많은 판매를 기록한 모델이다.




우수연 기자 yes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