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도떼기 시장이었다" 김어준, 文 '국민과의 대화' 혹평

최종수정 2019.11.20 14:45 기사입력 2019.11.20 14:41

댓글쓰기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에서 '국민이 묻는다, 2019 국민과의 대화'를 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에서 '국민이 묻는다, 2019 국민과의 대화'를 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가연 기자] 19일 진행된 문재인 대통령의 '국민과의 대화'에 대해 방송인 김어준이 타운홀 미팅 형식을 택한 기획부터가 잘못됐다고 혹평했다.


문 대통령은 전날(19일) 오후 8시 서울 상암동 MBC 미디어센터 공개홀에서 진행된 MBC 특별기획 '국민이 묻는다, 2019 국민과의 대화'에 참석해 국민과 소통했다. 이 자리에는 300명의 국민패널이 참석했으며 각본 없는 타운홀 형식으로 진행됐다.


20일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 김어준은 이날 출연한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에게 "어제 '국민과의 대화' 앞부분을 조금 보다가 '도떼기 시장이 되겠구나'라고 생각하면서 시청을 멈췄다"며 "(대통령을) 시장에 밀어넣은 것"이라고 비판했다.


고 대변인은 "대통령님께 가장 죄송한 형식의 방송이었다. 정말 죄송하다"며 "많은 언론에서 다 짜고 친다는 여러 가지 의혹을 제기하니 그럴 바에야 아무 것도 없이 해보자 했는데 대통령이 오케이를 해 줬다"고 답했다.


이어 "우리가 통상 방송을 보면 기획이 되고 연출이 된다. 질문하는 사람도, 질문지도 어느 정도 가늠을 해놓고 시작하는 게 통상 방송이다. 어제는 정말 맨바닥에서 시작해서 정말 난리도 아니었다"면서 "그러나 나는 대통령이 '작은 대한민국'이라고 말했는데 딱 그 모습을 보여준 것이라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대통령에게 정중한 말만 하는 사람만 있는 건 아니다. 정말 자기의 마음 속에 있는, 하지만 두서 없게 말하는 국민도 있고, 혹은 정책을 잘못 이해하고 계신 분도 있고, 자기의 분노와 고마움이 섞여 있는 장소였기 때문"이라면서 "시작하기 전에 '국민과의 대화'에서 국민의 의견이나 제안들을 많이 받을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했다. 기자들은 '이걸 어떻게 생각하냐'고 묻지만 국민들은 '내 생각은 이런데 어떻게 하실 거냐'고 한다"고 설명했다.


김어준은 "통제가 안 되는 상황이고, 돌발상황이 나올 수도 있다. 그럼 대통령 보좌하는 입장에서는 불안정한 상황이지 않냐"면서 "탁현민 전 행정관은 본인이라면 하지 않았을 기획이라고 했다"고 말했다.


고 대변인은 "대통령의 가장 큰 강점은 진심이고 진정성"이라며 "이를 가장 잘 보여주기 위한 선택이었다"고 부연했다.




김가연 기자 katekim221@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