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재용 부회장의 묵직한 메시지

최종수정 2019.11.20 11:17 기사입력 2019.11.20 11:11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박소연 기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삼성그룹 계열사 사장들에게'사업보국(事業報國)'이라는 창업주의 묵직한 메시지를 던졌다. 이 부회장이 2010년 취임 후 처음으로 가진 계열사 사장단과의 오찬에서 사업 전략 보다는 사회공헌 메시지를 강조했다는 점에서 삼성그룹이 '상생'에 무게추를 둘 것이란 해석이 나온다.


삼성그룹 창업주 호암 이병철 선대 회장의 32주기 추모식이 19일 오전 경기 용인 호암미술관 인근 선영에서 열렸다. 이 부회장은 추도식 직후 오전 11시 30분께부터 삼성인력개발원 호암관에서 삼성그룹 계열사 사장단 50여명과 식사를 함께하며 감사의 뜻을 표했다.


이 부회장은 사장단에게 "안팎의 상황이 어려운 가운데 흔들림 없이 경영에 임해주셔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이어 "선대 회장의 사업보국 이념을 기려 우리 사회와 나라에 보탬이 되도록 하자"면서 "지금의 위기가 미래의 기회가 되도록 기존의 틀과 한계를 깨고 지혜를 모아 잘 헤쳐나가자"고 말했다. 사업보국은 기업을 통해 국가와 인류사회에 공헌한다는 뜻으로 이 선대 회장의 창업 정신이다.


이 자리에 참석한 사장들은 이 부회장의 메시지가 주는 무게감이 남달랐다고 입을 모았다.


삼성전자 한 고위관계자는 "구체적 사업 얘기 보다 묵직한 메시지가 와 닿았다"면서 "이 부회장이 여러가지 일을 겪으면서 생각이 깊어졌다. 미래세대 육성과 사회공헌 사업에 진지하게 임하고 있다는 게 느껴진다"고 말했다.

또 다른 관계자는 "특별한 주문없이 창업주의 이념을 되새겼다는 점이 오히려 사장단의 어깨에 책임감을 더욱 무겁게 했다"고 말했다.


재계에선 이번 호암 32주기, 삼성전자 50주년을 맞아 이 부회장이 기업의 사회적 역할에 대해 더 진지하게 고민하는 계기가 될 것이란 분석이 나온다. 삼성전자의 성장과 더불어 '지천명(知天命)'을 맞이한 이 부회장이 기업의 사회적 역할과 총수로서의 의무에 대해 진지한 고민 끝에 '인류상생'을 경영철학으로 들고 나왔다는 이유에서다. 앞서 이 부회장은 삼성전자 창립 50주년 기념 방송에서 "같이 나누고 함께 성장하는 것이 세계 최고를 향한 길"이라고 강조한 바 있다.


재계 고위 관계자는 "삼성 창업주인 이 선대회장의 사업보국 의미를 이 부회장이 직접 계열사 사장들과 돌아본다는 것 자체로도 큰 의미"라며 "창립 50주년을 맞은 삼성전자를 비롯한 전 계열사가 창업 이념을 되새기며 미래를 그리는 것이 불확실한 국내외 경제상황에 긍정적 역할을 한 것으로 보인다"라고 평가했다.


한편 이 부회장은 오는 22일 국정농단 사건에 대한 파기환송심 공판을 앞두고 있다. 이어 오는 25일에는 부산에서 열리는 '2019 한ㆍ아세안 특별정상회의' 환영 만찬에 참석할 예정이다.




박소연 기자 mus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