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美무역대표부 "韓 쌀시장 진출, 트럼프 리더십 덕분" 자화자찬

최종수정 2019.11.20 07:30 기사입력 2019.11.20 07:30

댓글쓰기

[이미지출처=EPA연합뉴스]

[이미지출처=EPA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은별 기자] 미국 무역대표부(USTR)가 한국에 13만t 규모의 미국 쌀을 판매하는 데 합의한 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덕분이라고 홍보하는 자료를 배포했다.


USTR는 19일(현지시간) '미국 쌀의 시장접근 보장에 대한 한미 합의'라는 제목의 보도자료를 내고 "한국이 연간 미국산 쌀 13만2304t에 대한 접근을 제공할 것"이라며 그 가치를 1억1200만달러(약 1306억원) 규모로 추산했다.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USTR 대표는 성명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리더십 덕분에 이번 합의로 우리 농가가 한국에서 쌀에 대한 최대 규모의 시장진입을 보장받게 됐다"며 트럼프 대통령에게 공을 돌렸다. 그는 이어 "미국 생산자와 한국의 고객들에게 엄청난 이익이 될 것"이라며 "(한국의 고객들은) 고품질이면서도 가격 경쟁력이 있는 미국 쌀에 접근할 수 있게 됐다"고 강조했다.


소니 퍼듀 미 농무부 장관도 "오늘의 발표는 미국 농가와 목축업계에 수출 기회를 확대하려는 트럼프 대통령의 결심을 보여주는 또 하나의 위대한 증거"라며 "이런 합의는 중요한 시장에서 미국 쌀 생산자들의 기회를 확대하고 외국 고객에게, 미국 농가의 제품을 소개하는 데 대단히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USTR의 자화자찬식 발표는 탄핵 추진으로 궁지에 몰린 트럼프 대통령의 재선전략에 힘을 실어주기 위한 조치로 보인다. 트럼프 대통령도 이날 백악관에서 열린 각료회의에 앞서 일본과의 무역합의를 긍정적으로 평가하고, "우리는 최근 한국과의 합의에 막 서명했다. 역시 아름다운 합의다. 좋은 일이 많이 일어나고 있다"라고도 말했다.

농림축산식품부에 따르면 쌀 관세율은 513%로 확정됐고 '저율관세할당물량(TRQ)'인 40만8700t이 5개국에 배분됐다. 중국 15만7195t, 미국 13만2304t 등으로 내년 1월 1일 효력이 발생한다.




김은별 기자 silverstar@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