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中, 캐리람 경질 검토중…"3월까지 교체 마무리"(종합)

최종수정 2019.10.23 08:37 기사입력 2019.10.23 08:37

댓글쓰기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베이징=박선미 특파원] 중국 정부가 홍콩시위 사태 수습을 위해 캐리람 행정장관 경질을 검토 중이다. 중국 주요 인사의 교체시기인 내년 3월 전까지 교체 작업이 마무리 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23일 영국 파이낸셜타임스(FT)는 소식통을 인용해 중국 정부가 람 장관의 경질을 검토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시진핑 중국 주석이 홍콩 행정장관의 교체 결정을 최종 확정할 경우 내년 3월 전까지 후임자가 임명될 것이라고 전했다. 후임자는 5년 임기 대신 2022년 6월까지인 람 장관의 남은 임기를 채울 예정이다.


내년 3월은 중국 최대 정치행사인 양회(兩會·전국인민대표대회·전국인민정치협상회의)가 열리는 시기로 중국 공산당과 정부 등의 주요 인사 교체가 이뤄지는 시기다.


지난달 한 서방 언론이 람 장관의 사의 표명 의사 내용이 담긴 발언 녹취록을 입수해 공개하면서 람 장관의 사퇴도 멀지 않았다는 분위기가 형성된 상황이지만 그에 대한 경질 계획이 구체화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람 장관 사퇴 후 권한을 대행할 후보로 거론되는 인사는 노먼 찬 홍콩 금융관리국 국장과 헨리 탕 전임 재무장관 겸 정무사장 등이다.

중국 정부는 홍콩 시위대에 굴복해 홍콩 행정장관을 교체한 것이라는 인식을 피하기 위해 홍콩수장 교체와 관련한 최종 결정을 내리기 전까지 홍콩의 폭력 시위 상황이 최대한 안정되기를 바라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람 장관은 '범죄인 인도법안'(송환법) 반대로 시작됐다가 폭력이 동반된 반정부 시위로 번진 홍콩시위를 제대로 수습하지 못했다는 비난을 받고 있다.


람 장관은 의원들의 야유와 조롱 때문에 며칠 전 의회에서 시정연설 조차 제대로 하지 못할 정도로 권위가 추락한 상황이다. 홍콩 시위대들도 송환법 철회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람 장관의 사퇴를 촉구하며 ▲송환법 공식 철회 ▲경찰의 강경 진압에 관한 독립적 조사 ▲시위대 '폭도' 규정 철회 ▲체포된 시위대의 조건 없는 석방 및 불기소 ▲행정장관 직선제 실시 등 5대 요구 사항을 고수하고 있다.




베이징=박선미 특파원 psm82@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