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대안신당, 여의도·광화문 집회에 "제도권 정치의 위기"

최종수정 2019.10.20 11:00 기사입력 2019.10.20 11:00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혜민 기자] 민주평화당을 탈당해 제3지대 신당 창당을 추진 중인 대안신당(가칭)은 여의도와 광화문 일대에서 열린 집회에 대해 "정치의 무기력을 질타하는 국민의 분노를 정확히 보여준 것"이라며 "제도권 정치의 위기"라고 말했다.


장정숙 수석대변인은 20일 논평을 통해 "국회는 얼마남지 않은 임기를 무엇으로 채울지 답해야 한다"며 이같이 지적했다.


장 수석대변인은 "자유한국당은 노골적인 동원 장외집회를 통해 정상적 정치에 합류할 의사가 없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며 "어차피 할 일도 없으니 정부여당의 대척점에서 반사이익이나 노리겠다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하지만 혼란에 빠진 당 지도부의 취약한 리더십을 다시 한 번 드러냈을 뿐"이라고 일갈했다.


그는 청와대와 여당을 향해서도 "최대 화두로 떠오른 검찰개혁과 선거제도 개혁으로 실력을 입증해야 한다"며 "집권 초기, 개혁 연대를 거부했던 그 오만함을 버리지 못한다면 끝내 식물정권으로 전락할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민생의 현장이기도 한 거리가 하루속히 일상의 활력을 되찾을 수 있도록 제 역할을 해야한다"고 말했다.


장 수석대변인은 "대안신당은 20대 국회의 캐스팅 보터"라며 "공생적 양당체제를 끝내는 정치개혁이야말로 민생정치 복원, 그리고 공정사회 건설의 핵심 키워드라는 믿음으로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혜민 기자 hmee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