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명지대 여자화장실서 불법촬영…학생들, 강경대응 촉구 대자보 게시

최종수정 2019.10.17 20:14 기사입력 2019.10.17 20:14

댓글쓰기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가연 인턴기자] 서울의 한 대학 화장실에서 불법촬영 범죄가 발생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서울 서대문경찰서는 지난 8일 오후 7시께 서대문구 명지대 인문캠퍼스 경상관 7층 여자화장실에서 불법촬영 사건 신고가 접수됐다고 16일 밝혔다.


피해 학생이 자신을 찍는 휴대전화를 발견하고 곧바로 경찰에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에 따르면, 용의자는 도주했으며 용의자의 인상착의 등을 확인하지 못해 특정하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화장실 앞에 폐쇄회로(CC)TV가 없지만 수사를 계속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명지대 인문캠퍼스 페미니즘 모임 '레드북클럽'은 지난 13일 대자보를 게시하며 "학교와 총학은 교내 불법 촬영범죄에 강경 대응하라"라고 촉구했다.


레드북클럽 측은 "학생의 안전이 보장돼야 할 교내에서 불법촬영 범죄가 일어난 것에 경악을 금치 않을 수 없다"면서 "교내에서 불법촬영 범죄가 발생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지난 2017년 9월 학관에서 한 남성이 범행을 저지르다 적발된 전례가 있지만 이에 대한 학교와 총학의 대응은 미흡하기만 했다"라며 "학교 측에서 당시 사후 대처와 범죄 예방에 대한 메뉴얼을 제대로 구축하지 않았기 때문에 동일 범죄가 발생한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모임 측은 "우리는 학교와 총학생회의 방관을 강력히 규탄한다"라면서 "이러한 무책임한 태도와 나태한 대응이 계속된다면 동일 범죄의 발생은 필연적"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CCTV 설치를 확대할 것'과 '총학생회는 불법촬영 범죄 대응 메뉴얼을 만들고 배포할 것', '학생복지위원회의 불법촬영 탐지 사업을 확대할 것'을 요구했다.


이에 대해 총학생회는 다음날(14일) 입장문을 통해 "교내 CCTV를 추가 확충하고 교내 불법촬영 범죄 대응 매뉴얼을 만들겠다"고 밝혔다.


총학 측은 "경찰과 협력해 비상벨 설치, 불법촬영 카메라 설치 유무 확인, 신고·대응 매뉴얼 확충 등에 힘쓰겠다"라면서 피해 학생의 신고를 묵인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묵인한 사실이 없다"고 해명했다.




김가연 인턴기자 katekim221@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