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공주 靑과학기술보좌관, 재산 41억원 신고…주식만 4억

최종수정 2019.05.31 10:42 기사입력 2019.05.31 00:01

댓글쓰기

이공주 청와대 과학기술보좌관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공주 청와대 과학기술보좌관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손선희 기자] 이공주 청와대 대통령비서실 과학기술보좌관(차관급)이 총 41억51만원의 재산을 신고한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가 30일 공개한 고위공직자 수시 재산공개 내역에 따르면 이 보좌관은 이 같은 재산내역을 신고해 이번 수시공개 대상 현직자 중 상위 2위에 올랐다. 이번 공개 대상자는 지난 2월2일부터 3월1일 사이 임면된 고위공직자로 총 32명이다.


이 보좌관은 배우자와 공동 소유한 11억원 가액의 서울 종로구 부암동 소재 단독주택과 본인 명의의 2억1300만원 가액 서울 용산구 소재 오피스텔을 보유한 다주택자로 나타났다. 모친 소유 서울 양천구 목동 소재 아파트는 2억8400만원의 가액을 신고했다. 본인과 배우자가 소유한 토지를 포함해 부동산 자산은 총 16억8779만원이다.


보유 예금은 본인(8억7274만원)과 배우자(11억4975만원), 모친(4412만원) 등 총 20억6661만원을 신고했다. 이와 함께 본인 소유의 안지오랩 주식 2만5920주를 신고했으나 이는 3월13일 기준 매도가 완료됐다고 밝혔다. 매도한 주식의 총 가치는 4억1083만원으로 신고했다. 안지오랩은 2016년 10월 코넥스 시장에 상장된 바이오 벤처기업이다.


현직자 중 재산 최상위자는 원윤희 전 서울시립대 총장으로 총 49억8784만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재산신고 당시에는 현직자로 분류된 원 전 총장은 지난 2월 임기를 마쳤다.

퇴직자 중 재산 최상위자는 남관표 전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현 주일대사)으로 총 14억9500만원을 신고했다. 김판규 전 국방부 해군정책연구관이 12억4828만원, 이종섭 국방부 전 육군정책연구관이 12억720만원으로 각각 뒤를 이었다.


한편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서울 서대문구 남가좌동 소재 아파트 전세권 4억4900만원을 포함해 총 5억7818만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손선희 기자 shees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