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관영 "與 패스트트랙 법안, 강하게 반대할 법은 없지만…"

최종수정 2019.03.10 14:08 기사입력 2019.03.10 14:07

댓글쓰기

바른미래당, 선거제 패스트트랙 이번 주 추진…여당 요구한 쟁점법안 패스트트랙 논의엔 신중론

[아시아경제 류정민 기자]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10일 국회 인근 식당에서 열린 출입기자단과의 오찬 간담회에서 더불어민주당이 제안한 공정거래법 등 쟁점 법안의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채택과 관련해 "강하게 반대할 법안은 없다"면서도 채택 자체에 대해서는 신중론을 내비쳤다.


김 원내대표는 "(여당이 선거제 개편안과 함께 처리를 요구한 패스트트랙 쟁점 법안은) 강하게 반대할 법안은 없지만 지양해야 한다"고 말했다. 공정거래법 등 쟁점 법안의 경우 바른미래당 쪽에서도 경제 민주화 추진을 위해 필요성에 공감하는 부분은 많지만 이를 패스트트랙으로 채택해 처리 수순을 밟는 것은 다른 문제라는 얘기다.


법안의 내용에 공감하더라도 국회 상임위원회 등 논의의 틀을 존중하면서 법안을 처리하는 게 타당하다는 얘기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김 원내대표는 쟁점 현안인 선거제 패스트트랙에 대해서는 이번 주 결단을 내리겠다고 배수진을 쳤다. 김 원내대표는 "민주당이 제안한 선거제 방안은 현실을 고려한 진전된 안"이라면서 "패스트트랙에 올리면 330일이 걸리기 때문에 다음 주(돌아오는 주에는)에 들어가야 한다"고 설명했다.


김 원내대표는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정의당 등의 논의를 통해 야 3당의 선거제 패스트트랙 안을 확정하고 여당이 요구하는 쟁점 법안 중 패스트트랙에 올릴 법안도 확정할 방침이다.

그는 패스트트랙에 올리더라도 선거제를 자유한국당을 제외한 채 처리하려는 것은 아니라면서 논의의 속도를 높이기 위한 행보라고 설명했다. 김 원내대표는 선거제를 패스트트랙에 올리는 것은 한국당의 논의를 촉발하는 계기가 될 수 있다고 내다봤다.


김 원내대표는 "한국당이 국회의원 총사퇴 운운하는 것은 자격이 없다"면서 "어렵게 국회 정상화까지 왔는데 다시 (국회 보이콧을) 한다면 국민이 실망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한편 김 원내대표는 박근혜 전 대통령 사면론과 관련해 "재판이 진행 중인 상황에서 사면 얘기를 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면서 "(보석으로 풀려난) 이명박 전 대통령도 다시 구속될 가능성이 높다"고 전망했다.




류정민 기자 jmryu@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