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클릭 e종목]"호텔·레저株, 올 상반기부터 반등 예상"

최종수정 2019.01.22 08:24 기사입력 2019.01.22 08:2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정민 기자] 신한금융투자는 22일 호텔, 레저 업종에 대해 지난해 4분기 시장 컨세서스를 하회하는 실적을 거뒀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다만 올 1분기부터 개선세에 돌입, 반등을 할 것으로 진단하며 섹터 '비중확대'를 유지했다. 호텔신라 를 최선호주로 꼽았다.

신한금융투자 호텔, 레저 커버리지 회사들의 4분기 실적은 컨센서스를 하회할 전망이다. 전년 대비 예상 연결 영업 이익은 호텔신라 322억원(+107.6%), 파라다이스 -141억원(적자지속), GKL 129억원(-29.6%), 강원랜드 853억원(-10.6%), 하나투어 26억원 (-83.6%), 모두투어 27억원(-51.6%), CJ CGV 203억원(-52.5%) 등이다.
2019년 상반기에는 실적 개선 및 주가 상승이 기대되는 종목들이 많다. 중국인 보따리상 매출 증가(1분기부터) 및 단체 관광객 회복(2분기 예상) 등의 기대감으로 호텔신라 주가는 1분기부터 반등을 시작할 전망이다. VIP 고객 증가로 외국인 카지노의 주가 상승도 생각해 볼 수 있다. 5월부터 시작되는 기저 효과로 예약률이 올라갈 것으로 추정되는 여행주는 예약률 발표 시점인 3월 전 후로 본격적인 주가 상승이 시작될 가능성이 높다.

성준원 신한금융투자 연구원은 "18년 하반기보다 19년 상반기에 레저 섹터의 모멘텀은 더 좋아 보인다. 출입국자 증가 수혜 폭이 가장 크고 보따리상 기여도까지 유지되고 있는 호텔신라를 최선호주로 본다. 출국자 증가 수혜주인 하나투어 와 VIP 고객 증가 수혜주인 GKL도 각 산업별 선호주로 볼 수 있다"고 진단했다.

이정민 기자 ljm1011@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