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女力國力]워킹맘 46%, 육아에 운다

최종수정 2014.04.22 11:10 기사입력 2014.04.22 11:10

댓글쓰기

<W리더십 설문조사>시월드보다 社월드가 더 무서워

[女力國力]워킹맘 46%, 육아에 운다
동료들 눈치 보며 육아휴직 엄두 못내
직장내 어린이집 시설 확충 절실

[아시아경제 이지은 기자]여성들이 사회생활을 하는데 가장 큰 걸림돌은 '육아'인 것으로 조사됐다. 육아에 대한 동료들의 차가운 시선도 견디기 힘든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정부가 더 많은 육아 문제 해법을 내놓아야 한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아시아경제신문이 22일 모바일 설문조사 업체인 오픈서베이에 의뢰해 20대~30대 직장인 여성 1000명을 대상으로 조사를 진행한 결과, 여성 대통령 시대임에도 여전히 직장 여성들은 육아와 가사의 무거운 책임에 허덕이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응답자의 46.1%는 '육아 및 가사 부담'을 조직생활을 하면서 여성으로서 느끼는 가장 큰 한계로 꼽았다. '직장내 승진 등 보이지 않는 유리천장'을 선택한 여성은 19.3%, 잦은 회식 등 남성 중심 사회문화를 꼽은 여성은 13.6%에 그쳤다. 고객ㆍ거래처 등 일반사회의 여성의식 부족이나 남성에 비해 부족한 네트워크를 선택한 비율도 각각 11.7%, 8.9%에 불과했다.

표

여성 2명 중 1명이 육아를 가장 심각한 문제로 생각하고 있는 것이다. 여성의 사회활동을 가로막는 장애로 남녀차별이나 유리천장을 꼽는 일반적인 시각과도 차이가 나는 대목이다. 이를 방증하듯 회사와 조직에 '육아시설 확충'을 요구하는 목소리도 높았다. 34.6%가 회사나 조직이 여성을 위해 가장 시급하게 배려해야 하는 부분에 대해 '육아시설 확충'을 꼽았다. 지난해 정부가 직장 어린이집 설치 비율을 70%까지 끌어올리기 위해 설치비를 지원하고 규제를 풀었지만 여전히 민간의 참여가 부족하다는 것을 짐작케 할 수 있는 부분이다. 이어 '동일직급 남직원과의 임금차별 해소(31.0%)'와 '여성을 위한 조직문화 형성(22.7%)'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뒤를 이었다.

표

직장 여성들이 육아 때문에 힘들어하는 진짜 이유는 무엇일까. 남편이나 시부모의 이해 부족이 아닌, 직장 동료들의 이해 부족이다. 직장생활과 육아를 병행하는 데 가장 큰 걸림돌을 조사한 결과 '직장 상사나 동료의 눈치' 때문이라고 답한 비율이 33.4%로 1위를 차지했다. 육아시설 부족(22.8%) 역시 중요한 문제로 지적됐지만 동료들의 차가운 시선보다는 중요도가 낮았다. 아기의 응급상황(17.1%)ㆍ남편의 지원 부족(11.7%) 등도 부차적인 문제에 불과했다. 여성들의 육아 문제는 비단 육아시설 부족 등 인프라적인 문제가 아니라 사회 전반의 인식 문제와 맞닿아있는 셈이다.

육아휴직을 사용하지 않는 이유도 동료들의 시선 때문인 것으로 나타났다. 육아휴직을 사용한 적이 있느냐는 물음에 88.0%가 '아니'라고 답했으며, 육아휴직을 사용하지 않는 가장 큰 이유로 32.8%가 '회사 눈치가 보여서'라고 답했다. 차후에 계획이 있어서(20.5%), 경제적 문제(15.6%)라고 답한 이는 그 절반에 불과했다. 육아휴직을 사용하고 돌아온 많은 여성들이 승진에서 불이익을 당하거나 동료들 사이에서 '업무의 걸림돌'로 여겨지는 사회 분위기가 여전한 것이다.
[女力國力]워킹맘 46%, 육아에 운다

육아와 가사의 적인 회식자리를 싫어하면서도 네트워크 구축을 위해 참가하는 여성들도 적지 않았다. 회식에 대해 만족하느냐는 질문에 50.7%가 아니라고 답했다. 2명 중 1명이 회식을 선호하지 않는 셈이다. 회식은 매달 이뤄지진 않았지만 분기별로 1회 이상 이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답변자의 43.7%가 회식이 월 1회 미만~분기별 1회 이상 이뤄진다고 답했으며, '주 2회 미만~월 1회 이상'이라고 답한 비율도 20.6%나 됐다.
하지만 사내 네트워크 구축을 위한 가장 빠른 길이 회식이라는 점은 모두가 인정했다. 사내 네트워크 구축을 위한 노력을 묻는 질문에 38%가 '동아리 활동이나 술자리 참석'을 꼽았다. 학연ㆍ지연 모임(12%), 소셜네트워크를 통한 모임(17%)을 합한 것보다 더 비중이 크다. '아예 노력하지 않는다'는 답변도 적지 않은 비중(23%)을 차지해 여성들의 네트워크 구축이 쉽지만은 않음을 보여줬다.

여성들은 업무보다는 직장 동료와의 관계 유지를 위해 네트워크를 구축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네트워크 구축의 장점을 묻는 질문에 47.7%가 '사교성 함양'이라고 답했다. 남성들과는 달리 사람들과의 관계를 중시하는 여성들의 특성이 돋보이는 답이다. 업무능률 향상(29.8%), 전문성 확충(15.9%), 승진 도움(5.7%) 등 업무와 관련된 이유를 드는 여성들도 있었지만 관계성을 중시하는 여성이 압도적으로 많았다.


이지은 기자 leez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