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중요 금석문 문화재 탁본 조사 추진…올해 경북 40곳

최종수정 2014.04.22 10:20 기사입력 2014.04.22 10:20

댓글쓰기

탁본조사모습

탁본조사모습

[아시아경제 오진희 기자] 문화재청과 불교중앙박물관(관장 덕문 스님)은 올해부터 전국의 중요 금석문 문화재의 원형 기록·보존과 전시·활용을 위한 탁본 조사를 연차적으로 추진키로 했다.

탁본 조사 첫해인 올해는 관계전문가 자문회의를 거쳐, 보물 제251호 칠곡 선봉사 대각국사비, 김유신묘표 등 경북에 있는 중요 금석문 40점을 선정했다. 선정 대상은 ▲ 역사적 가치가 높고 명문기록 보존이 시급한 금석문 ▲ 역사적 중요 인물의 내용을 담은 금석문 ▲ 글씨를 쓴 사람이 유명한 서예가나 문장가인 금석문을 우선 포함했다.

이번 조사는 우리나라 최고의 금석문 탁본 전문가인 흥선 스님(직지사 주지)의 주도 아래, 전통 방식으로 만든 한지에 우리나라 금석문의 예술성과 역사기록을 표현할 예정이다.

한편 지난해에는 본격적인 탁본 조사에 앞서 고대부터 1945년 이전까지 제작된 금석문 총 1만1500여 건에 대한 자세한 목록을 수록한 '금석문 조사 총람집' Ⅰ∼Ⅲ권을 발간해 관련 연구기관에 배포한 바 있다.

이번 탁본 조사의 결과물은 문화재청 누리집(www.cha.go.kr)과 국립문화재연구소의 '한국금석문 종합영상정보시스템'의 누리집(http://gsm.nricp.go.kr)을 통해 온라인으로 서비스하고, 탁본 원본은 전시와 교육 자료로 활용될 계획이다.
오진희 기자 valer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