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지난해 영업익 1조 클럽 줄었다

최종수정 2014.03.25 17:04 기사입력 2014.03.25 10:1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송화정 기자] 지난해 기업들의 실적이 부진하면서 '영업이익 1조 클럽' 기업수가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25일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지난해 연결기준으로 연간 영업이익이 1조원을 넘어선 기업은 총 23개로 전년도의 26개보다 3개 감소했다. 또 이들 중 절반인 12개 기업은 영업이익이 전년 대비 줄었다.

가입멤버도 다수 교체됐다. 새로 이름을 올린 기업 중 가장 눈에 띄는 곳은 SK하이닉스 한국전력 이다. 전년도 적자를 기록해 1조 클럽과는 거리가 멀었던 이들 두 업체는 지난해 흑자 전환에 성공하며 1조 클럽에 새로 가입했다. SK하이닉스는 지난해 영업이익 3조3797억원을 기록, 전년의 2273억원 영업손실에서 흑자 전환했을 뿐 아니라 영업이익 순위가 4위까지 껑충 뛰었다. 또 한국전력은 같은 기간 8179억원 영업손실에서 1조5189억원 영업이익으로 흑자 전환했다.

LG디스플레이 , 두산 ,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 등도 지난해 영업이익 1조 클럽에 새로 가입했다. LG디스플레이는 2012년 영업이익이 9123억6800만원으로 1조 클럽의 문턱에서 좌절된 바 있다. 지난해에는 영업이익이 전년보다 27.5% 늘어난 1조1633억원을 기록했다. 두산은 전년 대비 영업이익이 44.51% 증가했고, 한국타이어는 234.1% 급증했다. 한국타이어는 1조 클럽 기업 중 영업이익 증가폭이 가장 컸다.

반면 조선업종의 간판기업인 삼성중공업 한국조선해양 은 나란히 1조 클럽에서 물러났다. 삼성중공업은 지난해 영업이익 9142억원을, 현대중공업은 8019억원을 각각 기록했다.
금융사들도 줄줄이 탈락했다. 은 4대 금융지주 중 유일하게 1조 클럽에서 제외됐다. 삼성생명 삼성화재 역시 1조 클럽에서 빠졌다. 이들 두 업체는 결산일이 3월31일에서 12월31일로 변경되면서 9개월간 실적만 반영된 영향이 컸다.

이외에 악재가 많았던 기업들이 1조 클럽에서 줄줄이 물러났다. 최근 자회사 사기대출 사건, 과당 보조금 경쟁에 따른 영업정지, 개인정보 유출 등 악재가 줄줄이 이어진 KT 는 지난해 실적도 악화되면서 1조 클럽에서 빠졌다. KT는 지난해 영업이익이 8393억원에 머물렀다. 전년도에는 1조2092억원이었다. 오너 리스크가 불거진 한화 CJ 도 1조 클럽에서 간판을 내렸다.

올해 영업이익 1조 클럽수는 하반기 실적에 좌우될 것으로 예상된다. 상반기 대비 하반기 실적 전망이 긍정적이기 때문이다. 김중원 메리츠종금증권 연구원은 “코스피 영업이익 전망은 올해 상반기 전년 대비 8.7% 개선된 65조5000억원으로 예상되나 하반기는 43.3% 개선된 72조9000억원으로 전망돼 규모와 개선폭이 모두 상반기 대비 크게 증가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송화정 기자 pancak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