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日 도요타 부정인증, 우리 정부도 결함 살핀다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국토부·자동차안전연구원, 日수입차 결함조사

일본 도요타자동차의 품질인증 부정 문제와 관련해 우리 정부가 결함이 있는지 조사하고 있다고 20일 밝혔다. 일본에서 문제가 불거진 차종이 직접 수입돼 들어오진 않았으나 문제가 불거진 부품을 쓴 일부 차종이 있는 것으로 드러나면서다.


국토교통부와 한국교통안전공단은 현지에서 문제가 된 도요타 등 5개 제작사의 38개 차종 국내 수입·판매 여부를 최근 전수조사했다. 조사 결과 같은 차량 형식으로 국내에 수입된 차종은 없는 것으로 드러났다.

다만 도요타의 고가 브랜드 렉서스의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RX에서 문제가 된 부정 인증 부품과 같은 엔진을 쓴 것으로 파악했다. 현지 언론 등에 따르면 렉서스 RX는 2015년부터 2022년 사이 제작 차량에 대해 엔진출력 시험을 할 때 부정행위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도요다 아키오 도요타 회장이 지난 3일 기자회견에서 인증문제에 대해 사과하고 있다.[사진출처:연합뉴스, EPA]

도요다 아키오 도요타 회장이 지난 3일 기자회견에서 인증문제에 대해 사과하고 있다.[사진출처:연합뉴스, EPA]

AD
원본보기 아이콘

야마하 이륜차 티맥스와 YZF-R3에서도 인증문제가 불거진 경음기가 들어간 것으로 확인됐다. 올해 6월 기준 국내에 등록된 렉서스 RX는 6749대다. 티맥스가 1910대, YZF-R3는 1318대가 등록돼 있다.


국토부와 공단 산하 자동차안전연구원은 부정 인증 부품을 쓴 걸 확인하고 3개 차종을 대상으로 지난 14일 조사에 착수해 현재 진행하고 있다. 렉서스는 RX450h, RX450hL 2개 차종을 대상으로 조사하기로 했다.

부정 인증은 아니지만 국내 소비자 안전을 위해 현재 수입해 팔고 있는 렉서스 RX의 엔진출력 등에 대해서도 미리 결함조사를 하기로 했다. 지난해부터 팔고 있는 렉서스 RX350h, RX450h+, RX500h가 대상이다.


렉서스 RX450h

렉서스 RX450h

원본보기 아이콘

이제 막 조사를 시작하는 만큼 결함 여부는 섣불리 단정하기 어렵다. 일본은 차량 개발 단계에서 당국이 정한 기준에 따라 미리 인증을 받아야 한다. 반면 우리는 제작사 자체적으로 기준을 지켜 차를 만드는 자기인증 체계다.


국토부는 "일본 내 조치 동향, 국내 일본 수입차에 미치는 영향 등을 꾸준히 모니터링하고 있다"며 "제작결함조사 결과 대상 차량이 안전기준에 적합하지 않으면 관련법에 따라 리콜, 과징금 부과 등 엄정 조치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최대열 기자 dychoi@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서울 올림픽대로 여의상류IC 교통 통제 '집값 거품 터질라'…국민·신한·우리, 금리 또 올렸다 전공의 대부분 미복귀…정부 "하반기 모집 일정 차질없이 진행"

    #국내이슈

  • "암살서 살아남은 트럼프와 대비" 바이든, 사퇴 압박 속 코로나19 재확진(종합) "김연아 떠난 후에야 1등 할 수 있었다"…아사다 마오, 13년 만 심경 고백 예상치 웃돈 英 CPI…테일러 스위프트 효과?

    #해외이슈

  • [포토] 채소값 폭등, 호박 사기도 겁나네 [포토] 물보라 일으키며 달리는 차량 尹 '포토에세이' 발간…"정책 비하인드, 비공개 사진 포함"

    #포토PICK

  • [포토] 거침없이 달린다, 올 뉴 콜로라도 사전계약 7000대 돌풍, 르노 '콜레오스' 부산서 양산 개시 셀토스 연식변경 출시…60만원 내외 인상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유럽 첫 데뷔, 체코 맞춤형 한국형 원자로 'APR1000' [뉴스속 인물]"총격 듣자마자 알아" 美대선 흔들 역사적 사진 찍은 퓰리처상 수상자 "드라마에선 피곤할 때 이거 먹더라"…'PPL 사탕' 코피코 만든 이 회사[뉴스속 기업]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

한 눈에 보는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