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김경문호' 이스라엘 대파…준결승 진출(종합)

최종수정 2021.08.02 15:40 기사입력 2021.08.02 15:30

댓글쓰기

김현수 3안타 1홈런·강백호 4안타 맹타
미국-일본 2라운드 경기 승자와 준결승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야구대표팀이 이스라엘을 대파하고 올림픽 메달에 성큼 다가갔다. 2일 낮 일본 가나가와현 요코하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야구 녹아웃 스테이지 2라운드 경기에서 몰라보게 달라진 응집력으로 11-1 7회 콜드게임 승리를 거뒀다. 이번 대회는 점수 차가 5회 뒤 15점, 7회 뒤 10점으로 벌어지면 콜드게임을 선언한다. 이로써 대표팀은 이날 오후 7시 미국과 일본의 2라운드 경기 승자와 준결승에서 맞붙는다. 경기는 4일 오후 7시 같은 장소에서 열린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대표팀은 대회 초반 고전하던 타선이 타격감을 회복해 수월하게 경기를 풀어갔다. 이스라엘 마운드를 안타 열여덟 개로 두들겼다. 1회부터 박해민(삼성)과 강백호(kt)가 상대 선발투수 조이 와그먼을 공략해 연속안타를 쳤다. 박해민은 이어진 이정후(키움)의 중견수 희생플라이로 홈을 밟았다. 대표팀은 2회 추가 점수를 뽑았다. 무사 1루에서 오지환(LG)이 와그먼을 상대로 중앙 담을 넘어가는 투런포를 터뜨렸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타자들의 맹타에 선발투수 김민우(한화)는 호투로 응답했다. 4⅓이닝을 2피안타 1실점으로 막았다. 5회 선두타자 미치 글레이저에게 볼넷을 내줄 때까지 제 몫을 다했다. 바통을 넘겨받은 최원준(두산)은 1사 1루에서 잭 펜프라세를 삼진 처리했다. 그러나 갑자기 쏟아진 폭우로 제구에 애를 먹어 스콧 버첨에게 몸에 맞는 공을 던졌다. 이언 킨슬러에게 밀어내기 볼넷까지 허용해 유일한 실점을 기록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대표팀은 5회 타선 폭발로 일찌감치 승기를 잡았다. 득점 찬스에서 박해민과 강백호가 연속 2루타를 때려 주자들을 모두 홈으로 불러들였다. 이스라엘은 수비진의 송구 실책까지 겹쳐 대량 실점의 빌미를 제공했다. 김현수(LG)는 그 틈을 놓치지 않았다. 2사 2루에서 오른 담을 넘어가는 투런 아치를 그려 점수 차를 9점(10-1)으로 벌렸다. 김현수는 7회 2사에서도 2루타를 치고 출루했다. 후속 김혜성(키움)이 중전 안타를 친 사이 홈으로 뛰어들어 '10점 차' 콜드게임을 완성했다. 김현수는 4타수 3안타 2타점으로 공격을 주도했다. 강백호도 4타수 4안타 2타점 맹타를 뽐내며 지난 세 경기 부진을 떨쳐냈다.


이종길 기자 leemean@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함소원, 선글라스 속 살짝 보이는 수술 자국…"쌍수 했다" 함소원, 선글라스 속 살짝 보이는 수술 자국…...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