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나주시 ‘마한사위원회 제4차 회의’ 개최

최종수정 2021.07.28 16:56 기사입력 2021.07.28 16:56

댓글쓰기

나주시 ‘마한사위원회 제4차 회의’ 개최
썝蹂몃낫湲 븘씠肄


[나주=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김육봉 기자] 전남 나주시(시장 강인규)는 28일 청사 대회의실에서 ‘민관공동위원회 마한사위원회 제4차 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회의에는 민관공동위 상임위원장인 강인규 시장과 마한사 공동위원장인 임영진 마한연구원장, 박중환 문화체육관광부 학예연구관을 비롯해 이은석 국립나주문화재연구소장, 이계한 전남대 산림자원학과 교수, 류영국 지오시티㈜ 대표 등이 참석했다.

또 특강을 위해 참석한 문화재청 고도보존육성과 권점수 사무관, 김용옥 민관공동위 추진단장(나주시 총무국장)과 나상인 미래전략산업국장, 소관 부서장도 함께 머리를 맞댔다.


은화수 국립나주박물관장, 이성주 경북대 인문대학장, 이정호 나주복암리고분전시관장, 정재윤 공주대 사학과 교수, 최종택 고려대 문화유산융합학부 교수, 하승철 가야고분군 세계문화유산등재추진단 조사연구실장 등도 서면으로 의견을 전달했다.


강인규 시장은 “4차 회의는 마한사 복원과 역사문화도시 조성 관련 핵심 사업을 점검하고 차기 대선국정과제 채택을 위한 실질적 방안을 논의하는 자리다”며 “역사문화권 정비법에 대한 전략적인 계획 수립을 통해 남도인의 자존심이자 영산강 고대역사의 실체인 마한의 조사, 연구가 활성화되길 기대한다”고 전했다.

마한사위원회는 마한사복원의 차기 대선 국정과제 채택을 위해 발굴한 ‘국립마한역사문화센터(가칭) 건립’, ‘마한국읍(왕궁지) 복원’, ‘국립마한역사공원 및 영산강 마한문화 동아시아 해양네트워크 거점단지 조성’ 등 세부 사업의 배경과 필요성, 위치 등을 논의했다.


역사문화도시 조성 관련 사업인 ‘나주읍성 및 목관아 복원·정비’, ‘영산강타워 건립 및 영산포 강변도시 재구조화’, ‘국립강문화박물관(가칭) 건립’, ‘국립영산강생태원(가칭) 조성’, ‘영산강 국제네트워크 100리길 조성’ 등도 점검했다.


위원회는 특히 마한사 복원을 삼한(三韓) 맹주국 마한(馬韓)에서부터 대한제국(大韓帝國), 대한민국(大韓民國) 임시정부, 대한민국(大韓民國)으로 이어지는 국호 ‘한’(韓)에 담긴 민족사적 정통성을 계승하기 위한 중대 사업으로 규정했다.


권점수 문화재청 사무관은 ‘나주 역사문화도시 어떻게 할 것인가’를 주제로 고도육성법에 따른 고도(古都)의 정의, 고도 보존·육성사업, 고도 지정 기준, 확장성을 비롯해 법정 문화도시 선정 지자체, 역사문화권 정비 기본계획 수립 및 정비구역 지정 절차, 사업 추진 계획 등에 대한 특강을 진행했다.


박규견 민관공동위 정책위원장은 “경남도가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올해 국비 증액이 필요한 가야문화권 조성사업을 초광역 협력사업으로 집권 여당에 건의했다”며 “1조2000억원이 투입될 경남형 뉴딜사업은 가야문화권 스마트관광플랫폼 구축 등 도정 핵심사업에 고대사를 적극적으로 끌어들인 것이다”고 말했다.


이어 “가야사 복원이 2017년도 대선 국정과제로 채택돼 종합적인 복원정비사업이 진행되고 있는 만큼 마한사 또한 지역균형발전을 위해 대선 국정과제로 채택돼야 한다”며 “이를 위해 전남을 필두로 광주, 전북, 충남지역이 초광역 거버넌스를 구축해 차기 대선이 마한사 복원의 골든타임이 될 수 있도록 해야한다”고 덧붙였다.


나주=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김육봉 기자 bong2910@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유서 썼다" 고백한 박하선 "부모님이 모르는 부분 세세하게 적어" "유서 썼다" 고백한 박하선 "부모님이 모르는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