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애플 협력사 폭스콘, 첫 '脫중국'…베트남서 일부 생산

최종수정 2020.11.27 15:33 기사입력 2020.11.27 15:06

댓글쓰기

대만 언론, 아이패드 등 조립라인 베트남으로 옮겨
애플 요청에 따라 이전, 내년 상반기중 생산

[아시아경제 베이징=조영신 특파원] 세계 최대 전자기기 위탁생산업체 대만 폭스콘(훙하이정밀)의 중국 생산라인 일부가 애플 측의 요구로 베트남으로 이전한다고 대만 언론이 27일 보도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 행정부가 미ㆍ중 갈등 와중에 중국산 제품에 대해 추가 관세 부과 방침을 공개하자 애플이 아이패드 등의 중국 생산기지를 다른 곳으로 이전한다는구상을 본격화하는 행보라는 관측이 나온다.

대만 연합보 등에 따르면 폭스콘은 애플의 요청에 따라 '아이패드'와 랩톱 컴퓨터 '맥북'의 조립라인을 베트남 동북부 박장성으로 이전할 것이라고 전했다.

애플 협력사 폭스콘, 첫 '脫중국'…베트남서 일부 생산


현재 폭스콘이 베트남 박장성 공장에 아이패드와 맥북의 조립라인을 건설 중이며, 내년 상반기중 생산에 들어갈 것으로 전망된다.


대만 매체는 이번 조치로 아이패드가 베트남에서 생산되면 중국 이외 지역에서 처음 생산되는 사례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아울러 지난 24일 2억7000만달러(한화 2982억6000만원)를 투자해 베트남에 자회사를 설립하기로 한 것도 이 지역에서의 생산 확대를 위한 포석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또 폭스콘이 인도 공장을 확장하기 위한 10억달러(약 1조1000억원) 투자 역시 같은 맥락으로 읽한다고 전했다.


이와 관련 폭스콘은 "고객 및 제품 등과 관련한 어떠한 논평도 하지 않을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앞서 애플은 중국산 제품 3000억 달러어치( 331조4000억원)에 대해 추가로 관세를 부과하겠다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의 방침과 관련해 아이폰과 아이패드 등 주요 제품의 중국 생산기지를 다른 지역으로 이전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진 바 있다.




베이징=조영신 특파원 asch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