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유은혜 "수능 전까지 모든 친목활동 멈춰달라"

최종수정 2020.11.26 11:03 기사입력 2020.11.26 11:03

댓글쓰기

수능 일주일 앞두고 대국민 호소
확진 수험생 21명 자가격리 144명
별도 시험장에서 수능 치를 준비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을 일주일 앞둔 26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수능 시험 관련 대국민 호소문을 발표하고 있다./강진형 기자aymsdream@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을 일주일 앞둔 26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수능 시험 관련 대국민 호소문을 발표하고 있다./강진형 기자aymsdream@



[아시아경제 이현주 기자]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26일 대학수학능력시험 일주일을 앞두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오늘부터 일주일간 모든 일상적 친목활동을 멈춰달라'라고 호소했다.


유 부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진행한 브리핑을 통해 "생계를 위한 일이 아닌 식사 약속이나 연말 모임을 모두 취소하고 생활방역수칙을 철저하게 지켜달라"는 내용의 대국민 호소문을 발표했다. 유 부총리는 특히 수험생을 둔 가족들은 더욱 철저한 방역수칙을 지켜달라고 했다. 그는 "11월 들어 가족 간 감염이 학생 확진자 감염 사유의 70%로 나타났다"며 수험생 가족들은 가정 내에서도 거리두기를 실천해 달라고 당부했다.

올해 수능은 별도 시험장과 시험실 간 거리두기로 올해 수능 시험장은 1381개, 시험실은 총 3만1459개로 전년보다 50% 늘었다. 유 부총리는 "별도 시험장으로 배정을 준비하는 자가격리 수험생은 총 144명"이라며 "앞으로 자가격리 수험생이 늘어나더라도 3800명까지 응시 가능한 시험 환경을 준비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 "확진 수험생은 현재 21명이며 준비된 병상과 생활치료센터에서 시험에 응시하게 될 것"이라고 했다. 정부는 확진자 172명까지 응시 가능한 병상을 확보한 상태다. 다만 시험일 당일 별도 시험장에 배치되는 최종 인원은 확진자 완치 여부와 자가격리 기간 종료에 따라 차이가 날 수 있다.


유 부총리는 "수능 전날 검사 대상자나 확진자가 발생하더라도 시험 기회를 반드시 제공할 계획"이라며 "정부는 49만명의 수험생이 안전한 환경에서 시험을 치르도록 모든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이현주 기자 ecolhj@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