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스마트미터링 시대' 실현 위해 국내외 전문가 머리 맞대

최종수정 2019.12.05 11:00 기사입력 2019.12.05 11:00

댓글쓰기

국표원, '스마트미터링 국제 세미나' 개최

[아시아경제 이광호 기자]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은 5일 쉐라톤 팔래스 호텔에서 스마트미터링 국내외 전문가, 국내 계량업계, 연구기관, 유관기관 관계자 등 1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스마트미터링 국제 세미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스마트미터링포럼 의장인 서울과학기술대 정범진 교수는 국내 전력분야 스마트미터링 보급의 장애요인을 분석하고 전기를 시작으로 가스-수도로 이어지는 단계적 통합검침 방안을 제시했다.


국표원은 정부 국정과제의 일환으로 마련된 '스마트미터 제도화 방안'을 통해 스마트미터의 법정계량기 관리방안, 표준화·연구개발(R&D) 로드맵, 계량산업 지원방안 등 향후 정책지원 방향을 공유했다.


이탈리아의 가스 기반시설 공급기업인 피에트로 피오렌티니의 카스텐 로렌조는 기기간 호환과 계량기 수명 확보를 위해 상황에 맞는 통신 기술 선택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독일 인증기관 브이디이 에프엔엔(VDE-FNN)의 살롬 곤잘레스는 독일과 한국의 계량환경의 차이점을 비교하고 독일의 스마트미터링 정책 추진 동력과 제도적 근거, 보급추진 로드맵을 소개했다.

글로벌 계량기업 아이트론(Itron) 문석준 한국지사장은 싱가폴과 일본의 전력분야 스마트미터링 보급현황과 시장확대 전망에 대해 발표했다.


이어 '한국 스마트미터링 추진방향'을 주제로 패널토론이 이어졌다.


참석자들은 우리나라 스마트미터의 관리범위와 도입시기, 데이터 활용 등 최근의 이슈에 대하여 토론했으며, 선행국가의 경험을 참고하되 우리나라 에너지 사업 환경에 맞는 정책 추진이 필요하다는 데 의견을 같이 했다.


주소령 적합성정책국장은 "스마트미터링 물결을 우리 계량산업 도약의 기회로 만들 수 있도록 표준화와 기술기준 제정을 적기에 추진하는 것은 물론 업계를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이광호 기자 kwa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