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날씨]22일 소설, 평년보다 포근 "대체로 맑아"

최종수정 2019.11.21 21:45 기사입력 2019.11.21 21:4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오주연 기자] 22일은 절기상 첫눈이 내린다는 소설(小雪)이다.


21일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아침 최저기온은 -2∼11도(평년 -3∼6도), 낮 최고기온은 14∼20도(평년 8∼15도)로 예보됐다.


다만 23일까지 일교차가 10도 내외로 크게 벌어지는 날씨가 이어질 것으로 보여 건강관리에 유의해야 할 것으로 전망된다.


기상청은 "동해상에 위치한 고기압의 영향으로 전국이 대체로 맑은 날씨를 보이고 있으나, 서해상에 위치한 대기하층(고도 약 3km) 약한 기압골의 영향으로 구름대가 발달해 약 40km/h의 속도로 동진하고 있어, 서해도서와 일부 충남서해안에는 산발적으로 빗방울이 떨어지는 곳이 있겠다"고 설명했다.


또한 22일 새벽 3시까지 중부서해안을 중심으로 산발적으로 빗방울이 떨어지는 곳이 있겠고, 특히 새벽에는 기온이 떨어지면서 눈이 날리는 곳도 있겠다고 전망했다.

미세먼지 농도는 전국에서 '좋음' 또는 '보통' 수준을 보이겠다. 다만 세종과 충북에서는 오전에 일시적으로 대기가 정체돼 '나쁨' 수준일 것으로 예보됐다.


바다 물결은 동해·서해·남해 앞바다에서 모두 0.5∼1.0m로 예보됐다. 먼바다 파고는 서해·남해 0.5∼2.0m, 동해 0.5∼1.5m로 일겠다.




오주연 기자 moon170@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