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중랑구 '거리가게 상생정책위원회' 발족

최종수정 2019.11.20 19:51 기사입력 2019.11.20 19:51

댓글쓰기

20일 오후 2시 중랑구청 4층 기획상황실에서 ‘중랑구 거리가게 상생정책위원회 위촉식’ 개최...중랑구 거리가게 허가제 기준 및 태릉시장 주변 거리가게 특화거리 조성 등과 관련한 현안문제 협의....구, 전선 지중화사업, 간판개선사업 함께 추진 상생 조화의 거리로 탈바꿈시키는데 노력

중랑구 '거리가게 상생정책위원회' 발족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중랑구(구청장 류경기)는 20일 오후 2시 중랑구청 기획상황실에서 거리가게 운영자, 상가 운영자, 지역 주민 등이 참여하는 ‘중랑구 거리가게 상생정책위원회’를 발족했다.


거리가게 상생정책위원회는 ‘중랑구 거리가게 허가제’ 기준 및 ‘태릉시장 주변 거리가게 특화거리 조성사업’ 관련 현안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협의기구로 소통과 협의를 통해 이해당사자 간 갈등해결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구성이 추진됐다.


태릉시장은 7호선 중화역과 경의중앙선 중랑역 사이에 위치하고 있어 많은 주민들이 이용하는 곳이지만 거리가게 시설 노후화와 일정하지 않은 규격의 비가리개가 미관을 저해, 무질서한 상품적치로 시장 이용객 및 주민의 통행에 불편을 야기하는 등 개선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지속적으로 제기돼 왔다.


올초 서울시 거리가게 허가제 시범사업지로 태릉시장 주변 거리가게가 선정됐으며 연장 320m 구간 108개소의 거리가게가 허가제 대상이다.


허가제는 도로점용료 부과징수, 운영권전매금지 등과 운영자가 지켜야 할 소방 안전 등 상인과 시민의 공존을 위한 다양한 내용을 담고 있어 향후 쾌적한 시장환경 조성과 보행환경 개선에 도움을 줄 것으로 보인다.

또 구는 약 40억 원을 확보해 내년 중으로 태릉시장 주변 전선 지중화 및 보·차도 공사, 기존 거리가게 철거 후 도시 디자인이 가미된 신규판매대를 설치와 더불어 인근 상가 간판개선사업까지 함께 추진, 보행환경과 도시미관을 개선해 나갈 계획이다.


류경기 중랑구청장은 “거리가게 운영자, 상가운영자, 지역주민 간의 이해관계가 복잡하지만 거리가게 상생정책위원회를 통해 지혜를 모아 사업이 순조롭게 진행되기를 바란다”며 “앞으로 태릉시장 거리가게 특화거리 조성사업으로 주민 보행권 개선과 거리가게 생존권을 보호되는 상생과 조화의 거리로 탈바꿈해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중랑구청 도시경관과 (☎2094-2543)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