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이스라엘 기업간 스마트 모빌리티 기술 협력 확대

최종수정 2019.11.20 06:00 기사입력 2019.11.20 06:00

댓글쓰기

산업부, '2019년 한-이스라엘 국제협력 콘퍼런스' 개최

[아시아경제 이광호 기자]산업통상자원부는 20일 서울 안다즈 호텔에서 한-이스라엘의 스마트 모빌리티 분야 기술 협력을 확대하기 위해 '2019년 한-이스라엘 국제협력콘퍼런스'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에는 이스라엘의 자율차 센서 및 시스템 반도체 부품 관련 전문기업과 통합 운영 플랫폼 등 서비스 전문기업 10개사가 방한하며, 국내외 자동차 제조사 및 서비스 기업 등 관련 산학연 250여 명이 참석한다.


정부는 4차 산업 혁명 대응 및 환경 규제 강화 등으로 촉발된 자동차 산업의 친환경화?지능화?서비스화에 대응하기 위해 지난달 관계부처 합동으로 '미래자동차 산업 발전전략'을 발표한 바 있다.


이에 산업부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이스라엘과 스마티 모빌리티를 주제로 선정해 2019년 한-이스라엘 국제협력콘퍼런스를 개최해 양국 전문기업 및 관련 산학연 전문가의 교류의 장을 마련했다.


이스라엘은 2017년 인텔의 모빌아이(Mobileye) 인수 사례와 같이 원천기술을 활용한 소프트웨어를 기업에 공급하는 방식으로 틈새시장을 개척해 자율차 분야에 있어 글로벌 기술 선두 자리를 매김하고 있다.

올해로 5회째를 맞는 한-이스라엘 산업협력 콘퍼런스는 개회식 및 기조연설, 산학연간 1대 1 상담회 등 네트워킹 행사로 구성된다.


기조연설에는 이스라엘의 NextGear Venter의 Kent Lucas가 20년 이상의 글로벌 투자 경험을 바탕으로 '한-이스라엘 스마트 모빌리티 분야의 협력방안'과 한국 자율주행차 분야의 석학인 한양대 선우명호 교수가 '자율주행의 주요 핵심 이슈와 도전과제'에 대해 발표한다.


이후 이스라엘의 자율차 분야의 전문 기업이 센서(Brodmann17, RFISEE 등), 반도체(irp Systems, ottopia 등), 서비스(C2A security, autofleet) 등 3개 분야로 나눠 자사의 핵심 기술 및 협력 아이디어 등을 설명할 예정이다.


한편 오후에는 사전 매칭된 한-이스라엘 기업간 약 80건의 1대 1 기술 상담회 및 네트워킹 리셉션을 통해 실질적인 협력 아이디어가 논의된다.




이광호 기자 kwa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