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獨외무장관 "英 브렉시트, 2~3주 후 재추진 문제 없어"

최종수정 2019.10.23 20:50 기사입력 2019.10.23 20:5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손선희 기자] 독일 외무장관이 23일(현지시간) 영국 브렉시트 시기와 관련해 "런던의 의원들이 합리적인 방법으로 유럽연합(EU) 탈퇴 협정을 비준하기 위해 2주나 3주 간의 기간에 다시 추진한다면, 이는 문제가 되지 않을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하이코 마스 독일 외무장관은 이날 현지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이같이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영국 하원은 전날 보리스 존슨 총리가 추진한 탈퇴협정 법안을 사흘 내 신속 처리하는 내용의 '계획안'(programme motion)을 부결시켰다. 사실상 브렉시트 연기가 확정적인 상황이다.



손선희 기자 shees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